농축산유통

무더운 날 많을수록 닭고기ㆍ돼지고기 더 팔려

- 농촌진흥청, 폭염에 따른 농식품 구매 행동 변화 분석결과 발표
- 폭염 이어지면 삼겹살 구매액 10% 증가, 닭고기 구매도 3% 늘어나

URL복사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해에는 무더위에 지친 체력 회복에 도움이 되는 닭고기, 돼지고기를 비롯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즉석식품 등의 구매액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 구매 장소로는 집에서 가까운 슈퍼마켓을 선호하고, 외식 지출액도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 동안 매달 가계부를 작성한 수도권 소비자 패널 517명의 가계부를 분석해 ‘여름철 폭염에 따른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 및 소비유형 변화’를 발표했다.
폭염일수가 많은 해에는 여느 해에 비해 돼지고기(삼겹살) 구매액이 10% 증가했고, 대표 보양식인 닭고기(생닭) 구매액도 3% 늘었다. 수분 섭취를 돕는 오이(다다기) 구매액은 20% 늘었다.

가공식품으로는 즉석밥(6%), 즉석식품(11%) 등 간편하게 상차림 할 수 있는 품목의 구매액이 증가했고, 무더운 날씨에 많이 찾는 냉면(30%)등 가정간편식의 구매액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금치(43%), 수박(4%), 상추(1%) 등 폭염일수가 많을수록 가격이 오르는 여름철 채소의 구매액은 감소했다. 감자(30%), 양파(29%), 무(21%) 등 조리해야 먹을 수 있는 채소의 구매액도 줄었다.

소고기(한우 등심) 구매액은 돼지고기, 닭고기 등 다른 축산물로 대체되거나 외식으로 인해 4% 감소했다.
폭염일수가 많은 해에는 외식 이용률이 2%p 높아지고, 지출액도 평소보다 10% 이상 증가했으며, 주말보다 주중에 소비하는 외식비용이 더 많았다.

농식품을 구매할 때는 집 가까이에 있는 슈퍼마켓을 주로 이용했고, 닭고기(8%p), 오이(7%p), 복숭아(3%p), 포도(3%p) 구매액 비중이 증가했다.
오이(2%p), 복숭아(2%p), 포도(1%p) 등 신선채소ㆍ과일의 온라인 구매액 비중은 증가했으나, 전통시장에서의 오이(6%p), 애호박(6%p), 복숭아(4%p) 구매액 비중은 감소했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우수곤 과장은 “올해 8월 폭염 대비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농식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영양보충이나 수분 섭취 등 기능을 홍보하는 판매 전략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폭염일 때 수요가 늘어나는 즉석식품이나 보양식 등 농식품을   활용한 신제품 개발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