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실용화재단, ‘청년농업인’ 비대면 판로지원 나서

URL복사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1차 생산물이나 이를 이용한 가공제품으로친환경, GAP, HACCP, GMP획득제품

- 우체국쇼핑몰 내 전용관 운영, 4월 28일까지 입점제품 접수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온라인 유통 채널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농업인을 위해 '비대면 판로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대상은 만 18세부터 만 39세의 청년농업인이며, 선발규모는 총 100팀 내외이다.

사업신청은 4월 15일부터 28일까지 농식품 창업정보망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이 사업에 신청가능한 제품은 청년농업인이 생산한 1차 생산물이거나 이를 이용한 가공제품으로서, 정부공식인증(친환경, GAP, HACCP, GMP 등)을 획득한 제품이어야 한다.

특히 비대면 판로지원인 만큼 통신판매업신고증을 사전에 구비해야 하며, 주류판매를 원하는 경우에는 주류통신판매업신고증도 추가로 필요하다.

 

사업에 참여하는 청년농업인은 입점지원 외에도 추가지원을 받게 된다.

먼저, 우체국쇼핑몰 내 청년농업인 브랜드관에 입점하여 상시 홍보・판매 및 정기적 판촉전에 참여할 수 있다.

또, 온라인 채널 진입에 필요한 비대면 교육 참여와 MD・디자인 전문가의 비대면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온라인 상세페이지가 없는 청년농업인은 우체국쇼핑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상세페이지 제작도 지원받게 된다.

 

이렇게 지원을 하는 이유는 코로나-19 여파로 유통시장이 온라인・비대면 시장으로 빠르게 전환 중이기 때문이다.

 

실제 산업통상자원부 자료에 따르면 `20년 온・오프라인 매출 변화에 있어 오프라인이 전년대비 3.6% 감소한 반면 온라인은 비대면 소비 확산 등 이유로 18.4%라는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결국 소비트렌드의 변화는 비대면 경제시대를 구성하는 ICT 기술에 익숙한 청년농업인에게 위기가 아닌 기회를 의미한다.

 

실용화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청년농업인은 비대면 경제시대에 농업・농촌을 이끌 주역” 이라며 “이들에게 지속적 소득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고 변화하는 소비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