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유럽 'AI발생' 급증... 국내유입 철저히 차단!

- 올 상반기 유럽 AI 발생건수 44배 증가, 바이러스 유형도 6종으로 확대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올해 해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상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최근 유럽과 아시아의 야생조류에서 AI 발생이 급증하고 바이러스 유형도 다양해져, 상반기 발생건수/발생유형(전년대비)을보면 (유럽) 44배↑/1종→6종, (아시아) 3.1배↑/3종→4종으로 이번 겨울 철새를 통한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은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유럽과 아시아에서 AI가 유행한 시기에는, 철새 이동으로 인해, 국내에도 피해가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은 ’17년과 ’20년 상반기에 유럽에서 가장 유행한 AI 바이러스 유형(혈청형)은 그해 겨울철 국내에서 발생한 AI 바이러스와 유사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유럽에서 유행한 AI 바이러스가 시베리아에서 모인 철새 간의 교차 감염 후 국내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시아는 시베리아에서 우리나라로 날아오는 철새의 이동경로 상에 있는 중국 동북지역과 몽골 등에서 AI가 발생하면 국내로 오염원이 유입될 우려가 있다.


지난 ’16년/’17년에 국내에서 발생한 AI의 경우에 중국 광둥성에서 유행했던 AI 바이러스가 철새 경로를 따라 국내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박정훈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올해 겨울철새를 통해 유럽·아시아 등에서 다양한 유형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국내로 유입될 수 있어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히며, “가금농장 관계자들은 10월 전까지 차량·대인 소독시설, 야생조류 차단망, 방역실·전실 등 소독·방역시설을 다시 한번 꼼꼼히 점검해 미흡한 시설을 사전에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검역본부․지자체․생산자단체 등은 농가에서 손 소독 및 장화 갈아신기, 매일 농장 내·외부 소독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충분히 안내”하도록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