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농협중앙회-농촌진흥청 "경쟁력 있는 디지털농업! 잘 사는 농업인!"

농촌진흥청-농협중앙회, 디지털농업 구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가져
이성희 회장 “디지털농업 노하우 현장 보급하고 청년농업인 정착지원에 노력할 것"
허태웅 청장 "농업인들 디지털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기반 마련할 것"

URL복사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29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 스마트워크센터에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과 ‘경쟁력 있는 디지털농업, 잘 사는 농업인’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과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양측이 보유한 연구자료와 기술·정보의 공유 및 협업으로 농업분야 탄소 중립에 기여하는 등 디지털시대에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구현해 나가기로 했다.

양기관은 농촌 인구감소 및 고령화로 인한 농업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금년 초부터 실무자 간 협력과제를 수행해 왔는데, 분야별 협력과제를 확대 추진하기 위해 금번 MOU 체결에 이르게 되었다.

협약 실행력 제고를 위해 양기관은  지능화와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농업 촉진, 중소농을 위한 스마트팜 연구개발 및 보급 협력, 지역단위 협업체계 구축으로 신기술 보급과 현장 확산에 노력하기로 했다.

 


또, 농업·농촌자원을 활용한 치유농업 활성화와 기술·정보·경영 지원을 통한 청년 농업인 육성 등 5개 분야에서 30개 과제를 우선 선정하여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농협 60년 역사의 든든한 동반자인 농촌진흥청과 농업·농촌 선진화를 위한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디지털농업의 기술과 노하우를 현장에 적용·보급하고 청년농업인이 농촌에 정착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양 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농업·농촌 경쟁력 강화와 잘사는 농촌 구현을 위해 농협중앙회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협력을 강화하여, 농업인들이 디지털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과 농촌진흥청은 2011년에도 강소농 육성을 위해 농축산물 가공·유통·마케팅 분야에서 MOU를 체결하여 협력사업을 강화한 바 있고, 2017년도에는 농업인 소득향상과 농산업발전을 위한 과제를 선정하여 협력해 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