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국제 곡물수급 불안...가격 상승세 여전

사료업체와 식품제조 외식업체 금융지원과 함께  긴급통관 조치
정부,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국내 영향 최소화 추가대책 추진

URL복사

지난해 8월 이후 주요 수출국 작황 우려, 중국 사료 곡물 수입 확대, 미국 곡물 재고 감소 등으로 인한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대응하여, 정부는 국제곡물 수입가격 부담 완화를 위한 추가 대책을 확정했다.
6월 2일 물가관계 차관회의에 ‘최근 물가동향 및 대응방안’을 안건으로 상정, 국제곡물 가격 동향을 점검하고 추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국제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국내 업계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사료업체와 식품제조 외식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및 긴급통관 지원(관세청) 조치를 시행한다.
이와 함께 국제곡물 국내 공급망을 다양화하기 위해 해외 공급망을 확보한 우리 기업을 통한 국내 공급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참고로 농식품부는 지난 4월 7일 제33차 비상경제 중대본회의를 통해 식용옥수수 할당관세 적용 및 사료 및 식품 제조 외식업체 원료구매자금 금리 0.5% 인하 등 업계 비용 부담 완화 방안을 확정 시행 중에 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4월부터 관련 기관 업계(협회) 등과 함께 국내외 곡물 시장 동향을 점검 대응하고 있다.

우선, 국제곡물 위기단계를 상향(안정 → 주의, 4.7)하고, ‘국제곡물 수급대책위원회’(위원장:식품산업정책실장)를 구성, 관련 동향점검 및 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또한, 농식품부 내 ‘국제곡물 수급대책본부’(본부장:식품산업정책실장)를 구성 운영하는 등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이번 금융지원 및 긴급통관 방안 등이 실제 물가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와 소통협력을 강화하고 관련 제품 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금융지원 추가 강화 등 조치가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국내 물가 부담을 다소나마 경감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향후에도 국제곡물 시장 동향 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필요할 경우 추가적인 대응 방안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