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제13회 산귀래문학상

김홍은 충북대 명예교수, 산귀래 문학상 본상 받아

URL복사

 

코로나19 여파로 각종 모임들이 제약을 받으면서 예능과 문학을 비롯한 각종 문화 활동들도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

지난 14년전에 ‘산귀래문학상’을 만들어 지금까지 꾸준하게 유지해 오고 있는 박수주씨의 활동이 눈에 띈다.

 

박수주씨는 경기도 양평에 아담하게 자리잡은 농장에서 문학활동과함께 도자기굽기, 체험활동 등 다양한 활동들을 펼쳐 오고 있다.

 

 

제13회 산귀래문학상을 준비해 온 박수주씨는 농장 한 가운데 다양한 행사를 펼칠 수 있는 잔디밭 광장과 그 주변으로 수선화와 돌단풍, 토종 튜울립 등 각종 화초와 수목들이 즐비한 농장 구석구석을 소개하는 것에 마다하지 않았다.

 

직접 제조한 보리수 와인을 내 놓으며 제13회 산귀래문학상에 대해 “남다른 의지와 열정이 있어야 문학상 유지할 수 있다”며 “이번에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는데, 어렵게 산귀래문학상 시상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귀래문학상을 제정한 박수주씨는 “14년 전에 제정해 매년 100∼200명 사이의 문인을 초청하여 개최해온 산귀래문학상을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열지 못했으나, 올해는 문인들의 열화와 같은 요청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간소하게나마 행사를 갖는다”고 말했다.

 

 

이번 ‘제13회 산귀래문학상’ 본상에는 충북대학교 김홍은 명예교수가 선정, 5월 10일 시상을 가졌다.

 

수필가인 김홍은 충북대학교 명예교수는 조림학원론과 조림학본론을 비롯해 충북의 자연 식물 꽃 이야기가 있다.

 

또 김홍은 명예교수는 충북의 사방 70년사, 충북임업 70년사, 나무이야기, 꽃 이야기, 자연과 수필 예술, 문장 표현과 문체, 쉽게 읽는 수필작품 등 다수가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