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하림 '더미식' 즉석밥... "보존료나 첨가물없이 뜸들여"

-맡아보고, 눌러보는 즉석밥에 이정재도 감탄 또 감탄
-‘오징어 게임’ 글로벌 신드롬의 주역, 이정재의 ‘The미식 밥’ 온에어
-‘이것이 완벽한 공기밥’이라는 메시지로 시청자들 눈길 끌어
-100% 쌀과 물로만 지어 집밥 본연의 풍미 구현

종합식품기업 하림은 The미식(더미식) 즉석밥 11종을 출시하면서 광고 모델로 배우 이정재와 다시 한번 손잡고 만든 TV 광고를 17일부터 온에어했다고 밝혔다.

광고 모델 이정재는 제75회 칸 영화제에 첫 영화 연출작 ‘헌트'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받아 감독과 주연 배우 자격으로 참석했다. '헌트'의 공동 주연인 절친 정우성과 함께 칸 레드카펫에 오른다.

‘더미식 장인라면’에 이어 이정재와 두 번째로 작업한 더미식 밥 TVC는 “이것은 분명한 공기밥”이라는 메시지를 담아 ‘풍미’, ‘식감’, ‘눌러보세요’ 등 3편을 선보였다. 영상 속에는 이정재 특유의 재치 있는 눈웃음과 첨가물 없이 100% 쌀과 물로만 만들어진 더미식 밥의 풍미와 고급스러움이 잘 어우러진다.

 


더미식 밥은 자연의 신선한 재료만으로 최고의 맛을 낸다는 하림의 식품철학답게 보존료나 첨가물이 전혀 없이 100% 쌀과 물로만 천천히 뜸들여 지어 밥 본연의 풍미를 담아냈다.

광고에서도 이정재는 앞으로 즉석밥을 먹기 전에 꼭 밥 본연의 풍미가 제대로 느껴지는 밥인지 혹은 이취가 나는 밥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더미식 밥은 집에서 갓 지은 밥처럼 밥알 한 알 한 알이 살아있는 식감을 살릴 수 있는 공기층이 있어 겉뚜껑(실링)을 눌러보면 공기층과 밥알이 손끝으로 그대로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광고에서도 이정재는 “눌러보세요”라고 자신있게 더미식 밥만의 차별화 포인트를 강조하고 있다

하림 관계자는 “이정재 배우와 함께 작업한 더미식 밥 광고를 통해 집에서 지은 밥 같은 더미식 밥의 풍미와 식감이 잘 전달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미밥, 귀리쌀밥, 고시히키리밥, 오곡밥, 안남미밥 등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에 맞춘 11종 더미식 밥들이 미식 생활에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정원, 농촌 마을 활성화 위한 사회공헌활동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귀농귀촌종합센터는 지난 21일, 안성 미리내 마을에서 마을 둘레길과 저수지 일대 환경정화 활동을 수행하고 현장 간담회를 실시했다. 안성 미리내 마을(체험휴양마을)은 미리내성지, 순례길, 저수지, 농로 등 향토자원을 활용한 농촌체험,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 30만 명에 달하는 외지인이 찾고 있다. 이번 사회공헌 활동은 최근 코로나 19로 잠시 중단된 미리내 마을의 체험 프로그램 재개를 돕기 위함이다. 귀농귀촌종합센터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한 직원 12명은 농촌 마을 활성화를 위한 저수지 일대 환경정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미리내 마을 공규환 권역 위원장은 “농정원과는 2012년, 농촌자원을 활용한 마을 홍보전략 수립 지원을 통해 처음 교류하게 되었으며, 이후에도 농정원은 농산물 소비촉진과 온라인 마케팅 주민역량교육, 농촌체험 프로그램 등 지속적인 활동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농정원은 농촌과 함께하는 재능기부 및 도농교류 공동체 활동 참여를 통한 전문기관으로 활약하며, 농어촌 재능기부 활성화와 농업·농촌 활력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귀농귀촌종합센터 조경익 센터장은 “농정원은 개원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