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돈협, 돈가안정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긴급 특별대책위원회 개최

돼지가격 안정 위해 자율적 모돈감축 추진...대기업도 참여 독려키로

수입육 사용 대형 체인점 식당 국내산 원료육 변경 유도

극심한 소비부진으로 하락세에 있는 국내산 돼지고기 가격이 최근 생산비에도 훨씬 미치지 못하는 kg당 2,300원까지 폭락한 가운데 대한한돈협회와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가 돼지가격 안정 및 한돈소비 촉진을 위한 대책마련을 위해 연일 긴급 대응에 나서고 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최근 돈가폭락 상황의 긴급함에 대처하기 위해서 지난 1월 21일 “돼지가격 안정을 위한 긴급 회장단 및 도협의회장단 회의”를 개최하여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첫째, 돼지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적정 출하두수 유지가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전 농가 차원에서 자율적 모돈 감축을 추진하여 돈가 안정 및 생산성 향상을 적극 도모키로 했다. 또한 사육두수 감축에 대기업들도 적극 참여토록 유도하기로 했다.

 

둘째, 최근 시중유통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00 갈비, △△보쌈 등 국내 대형 체인점 식당에서 주로 사용하고 있는 원료육 또한 수입육에서 한돈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한돈 소비마케팅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셋째, 농․축협 하나로마트 판매가격 인하도 적극 유도키로 했다.

삼겹살, 목심 등 한돈 소비자 판매가격이 일반 대형마트 보다 농․축협 계열 하나로마트가 한돈 소비촉진에 나설 수 있도록 할인판매, 가격인하 등을 요청키로 했다.

 

넷째, 지난해부터 계속되는 돈가하락 상황이 FTA 이후 수입육 범람으로 인해 만성적 공급 과잉에서 비롯된 점을 감안하여 생산성 한계 농가의 경우 FTA 폐업 보상 유도할 수 있는 정책적 방안과 수단도 강구키로 하고, 폐업 보상을 원하는 농가는 폐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