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검역본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구제역 감별 진단키트' 전시

구제역 진단키트 5분내 감별...2018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전시회’에 선정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정부혁신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한 ‘구제역 감별 진단킷트’ 가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주최하는 ‘2018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 전시회’에 전시될 예정이다.

 

2018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중 구제역 감별 진단킷트 등 9개 성과물이 선정됐다.

구제역 감별 진단키트는 검역본부가 세계 최초로 개발하였으며,  혈청형 3종(O, A, Asia형) 진단 기간을 기존 1~2일에서 5분 이내로 획기적으로 단축하였다.

 

축산 현장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된 진단키트는 정밀진단 기간 단축을 통한 예산 절약 효과를 인정받아 ‘2018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되었다. 검역본부는 2016년 진단키트 전문개발회사인 ㈜메디안디노스틱과 공동으로 구제역 주요 혈청형을 바로 판별할 수 있는 간이키트 연구에 착수하였으며, 2년간의 노력 끝에 개발하였다.

진단키트는 현재 구제역 현장진단에 사용하고 있으며, 중국, 몽골, 베트남 등 주변 발생국에 수출되고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등 구제역 상시 발생국으로 수출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이번 연구 성과에 대한 전시회를 통해 검역본부의 위상을 높였으며,  앞으로도 가축질병에 대한 현장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등 우리나라 축산업 보호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