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국종축개량협회 '염소 등록기관' 지정...염소 품종개량 기대!

- 농림축산식품부는 ‘염소 등록기관’으로 한국종축개량협회 지정...염소산업 발전 구축

한국종축개량협회(회장 이재윤)는 1월에 국내 염소산업 발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에 ‘염소등록기관지정’을 요청, 최근 지정을 받았다. 염소등록기관은 염소개량의 기초가 되는 ‘염소혈통등록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등록기관 지정을 위한 현장실사와 염소등록기관 지정 고시 개정에 대한 행정예고 등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지난 3월18일 염소 등록기관을 지정하는 고시를 공표하였다. 


이로써 국내에서 사육중인 염소의 개량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혈통관리 및 개량관련자료 수집의 기반’이 만들어지게 되었다.


금번 ‘염소 등록기관 지정’은 2018년 농식품부가 축산법 시행규칙 제6조에 의거 염소를 개량 대상 가축으로 지정하고, 이를 위해 가축개량지원사업 중 ‘흑염소 개량지원사업’을 추진한 이후 약6년 만에 이루어졌다.


종개협은 2018년부터 흑염소개량사업 협조기관으로 참여하였으며 국내에 사육 중인 염소에 대해 현장조사를 통하여 종축등록, 검정, 심사를 위한 자료 수집과 DB를 구축을 위한 사전작업을 수행해 왔다.


2021년부터는 종개협 자체예산을 수립, 보유하고 있는 전산장비와 관련 개발인력을 활용하여 ‘염소개체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자체와 민간에서 보유 중인 염소에 대해 개체관리를 시작하였다.


염소개량사업 협조기관으로 역할을 수행하는 동안 쌓아놓은 경험과 한우⋅유우⋅종돈 등록을 통해 축적된 개량기술과 전산시스템은 물론 축산관련 전공자 및 전산전문 인력을 다수 확보하고 있는 장점을 최대한 살려 염소혈통등록 업무를 차질 없이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종축개량협회 이재윤 회장은 금번 염소등록기관 지정 고시에 대해 “국내 염소시장은 매우 규모화되고 있다. 그에 반하여 산업체계가 제대로 마련되지 않아 여러 가지 문제들이 발생되어 왔다. 혈통관리 없이 무분별한 교잡으로 심각한 수준의 근친이 발생하고 있다. 이는 근교퇴화로 인한 생산성저하로 연결되어 염소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앞으로 종개협은 지속가능한 염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염소등록관련 규정 및 심사기준 등을 마련하는 등 개량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국립축산과학원(원장 임기순)을 비롯한 유관기관들과도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선진지 시찰을 실시하여 염소개량 시스템에 대한 최신 해외정보를 수집하고 적용할 예정이다.”라고 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