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현장중심 '축산검역' 눈길

검역본부, 여객터미널 수출검역 인력 확보로 원활한 검역 서비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18년 1월 개항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의 국경검역 업무를 철저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에 따라 동물검역관 15명 및 탐지요원 3명을 적기 적소에 배치하여, 신규 개항 공항에서 동·축산물 수출입 검역 서비스 등 검역 업무를 원활히 수행하고 있다.

또한, 축산물 수출지원 담당 인력(5급 1) 및 대미 삼계탕 수출을 위한 도축검사 인력 증원(6․7급 7명)을 ’18년도에 확보하여 축산물 수출증대를 위한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동·축산물 수출·입 검역업무를 총괄하는 검역본부 동물검역과에서는 자체 인력의 재배치 및 증원 인력(5급 1명)으로 수출검역계를 신설, 강화된 수출검역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對 미국 삼계탕 수출을 위한 도축검사 인력 확보를 통해 삼계탕 수출검역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가축전염병 유입 차단을 위해 가축질병 발생국의 축산농장 방문을 자제하고, 상대국의 축산물을 국내로 반입하지 않을 것”을 당부하면서, 여행자의 휴대 축산물에서 ASF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 가축전염병 유입 우려가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국경검역 인력의 대폭적인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