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청년농업인 가능성 발굴, 2022 청년후계농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

‘영농정착’ 분야 홍서연 대표, ‘영농혁신’ 분야 정성배 대표 최우수상 수상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은 지난 13일 ‘2022년 청년후계농 영농정착 우수사례 수기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본 공모전은 우수사례 발굴·확산을 통해 예비농업인에게 영농 동기를 부여하고 청년후계농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영농정착(신규농 대상)’, ‘영농혁신(승계농 대상)’의 2개 분야로 공모하였다.

 

9월 23일부터 10월 14일까지 3주 간 총 67점이 접수되었으며, 전문가 심사와 청년후계농의 투표를 통해 22건의 우수사례가 선정되었다.

 

‘영농정착’ 분야에서는 전남 장성의 홍서연 대표가, ‘영농혁신’ 분야는 전북 남원의 정성배 대표가 최우수상(장관상)을 받았다.

 

홍서연 대표는 수확한 농산물을 이용해 참기름, 떡, 미숫가루 등을 만들고 다양한 유통 판로를 개척해 청년농업인들의 귀감이 되었고, 정성배 대표는 효율적인 상추 재배를 위해 현대화 시설을 도입하고 포장재를 콘티 박스로 바꾸며 비용 절감과 환경 보호를 동시에 이뤄 농업 혁신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외에도 금상(농정원장상)은 ‘영농정착’·‘영농혁신’ 분야별로 2점씩 총 4명이, 은상(농정원장상)은 분야별로 4점씩 8명이, 동상(농정원장상)은 ‘영농정착’ 분야 7명, ‘영농혁신’ 분야 3명이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농정원은 이번 공모전에서 발굴된 우수사례를 자료집으로 제작하고 지자체와 농업계학교, 대학교 일자리센터 등에 배포해 영농정착지원 사업을 홍보하고 우수사례를 확산할 예정이다.

 

농정원 이종순 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우리 농업·농촌의 미래를 이끌 청년농업인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현장에서의 다양한 성공사례들을 발굴·확산해 더 많은 청년이 농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금원, "조직 효율성! 복지!...두마리 토끼 잡겠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원장 서해동)은 ‘직무 중심의 보수체계 확산’ 정책 이행을 위해서 51개의 직무 분류 및 6개의 등급화를 통한 직무 중심 보수체계를 시행하고 있다. 직무급제란 직무의 내용 및 난이도 등 그 직무의 가치에 따라 보수를 차등하여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농금원은 지난해 공공기관 대상 직무급제 권역별 설명회 참여를 계기로 보수체계 개선을 위한 노사 간 공동으로 TF 조직을 운영하여 직무 분류, 직무 평가, 보수설계 등 도입 과정 전반에 대하여 의견 수렴을 실시하였고, 이 과정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와 수차례에 걸친 노사 협의를 통해 약 80%의 동의를 얻어 직무급제 도입을 확정하였다. 또한, 정부 임금분야 운용지침을 준수하여 전 직원의 임금은 총인건비 인상률 1.7% 이내에서 인상하되, 최상위직급 직원의 임금은 동결하기로 하고 일·가정 양립과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앞으로 더욱 노력해가기로 합의하였다. 한편, 서해동 농금원장은 “노사가 원만한 합의를 통해 직무급제를 도입하게 된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질 높은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박시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