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청년농업인 가능성 발굴, 2022 청년후계농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

‘영농정착’ 분야 홍서연 대표, ‘영농혁신’ 분야 정성배 대표 최우수상 수상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은 지난 13일 ‘2022년 청년후계농 영농정착 우수사례 수기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본 공모전은 우수사례 발굴·확산을 통해 예비농업인에게 영농 동기를 부여하고 청년후계농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영농정착(신규농 대상)’, ‘영농혁신(승계농 대상)’의 2개 분야로 공모하였다.

 

9월 23일부터 10월 14일까지 3주 간 총 67점이 접수되었으며, 전문가 심사와 청년후계농의 투표를 통해 22건의 우수사례가 선정되었다.

 

‘영농정착’ 분야에서는 전남 장성의 홍서연 대표가, ‘영농혁신’ 분야는 전북 남원의 정성배 대표가 최우수상(장관상)을 받았다.

 

홍서연 대표는 수확한 농산물을 이용해 참기름, 떡, 미숫가루 등을 만들고 다양한 유통 판로를 개척해 청년농업인들의 귀감이 되었고, 정성배 대표는 효율적인 상추 재배를 위해 현대화 시설을 도입하고 포장재를 콘티 박스로 바꾸며 비용 절감과 환경 보호를 동시에 이뤄 농업 혁신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외에도 금상(농정원장상)은 ‘영농정착’·‘영농혁신’ 분야별로 2점씩 총 4명이, 은상(농정원장상)은 분야별로 4점씩 8명이, 동상(농정원장상)은 ‘영농정착’ 분야 7명, ‘영농혁신’ 분야 3명이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농정원은 이번 공모전에서 발굴된 우수사례를 자료집으로 제작하고 지자체와 농업계학교, 대학교 일자리센터 등에 배포해 영농정착지원 사업을 홍보하고 우수사례를 확산할 예정이다.

 

농정원 이종순 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우리 농업·농촌의 미래를 이끌 청년농업인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현장에서의 다양한 성공사례들을 발굴·확산해 더 많은 청년이 농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