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전국 대학생 육우요리대회’

육우자조금, 제3회 전국 대학생 육우요리대회 마무리

URL복사

한식문화관에서 전국 대학생 육우요리대회 본선 진출한 20팀 경연 안전하게 마무리

모든 출품작은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비롯해 다양한 홍보자료로 소개 예정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박대안)는 지난 7일, 차세대 식문화를 선도할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 ‘제3회 전국 대학생 육우요리대회’를 안전하게 마무리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주최한 ‘전국 대학생 육우요리대회’는 100년 역사의 우리 육우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2018년에 시작해 올해 3회째를 맞이했다.

 

 

이번 요리대회는 차세대 요리분야의 오피니언 리더가 될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통해 육우의 콘텐츠 확산의 기회로 삼고, 트렌드를 반영한 간편성과 실용성이 강화된 ‘육우 가정간편식(HMR) 레시피’ 개발을 목표로 기획됐다.

 

전국 대학 70여개 팀이 참가한 치열한 예선을 거쳐 최종 선발된 20팀이 본선 경연을 펼쳤다. 심사위원으로는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박대안 위원장, 조재성 부위원장, 김미숙 부위원장, 홍명기 관리위원을 비롯하여 식품생명공학 차윤환 박사, 월간김치 대표 토니 오 셰프, 경민대학교 호텔외식조리과 김창열 교수, 한양여자대학교 외식산업과 장혜진 교수, 농협목우촌 배윤섭 부장, 육우전문기업 참연푸드웰 김명원 대표, 에코로드 양희정 대표가 자리했다. 평가 기준은 건강성, 창의성, 대중성, 상품성 등 네 가지 기준으로 채점됐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인 대상에는 백석예술대학교 김지원 학생이 만든 ‘저지방 고단백 육우머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쌀가루와 육우의 만남이라는 신선한 조합과 대중이 좋아하는 빵으로 접근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우수상 2팀은 경희대학교 구태근 학생, CIK 한국외식조리전문학교 고우석 학생이 선정됐으며 우수상은 신안산대학교 심규오 학생, 한경대학교 노하림 학생이 차지했다.

브랜드상은 경희대학교 정동건 학생, 백승일 학생, 김준형 학생이 선정됐다.

 

박대안 육우자조금관리위원장은 “코로나19 상황임에도 여러가지 규칙과 수칙에 따라 안전하게 대회를 치를 수 있게 도와준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올해 3회를 맞이한 전국 대학생 육우요리대회에서는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레시피들이 많이 제안되고 수상의 영예를 안은 만큼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비롯해 SNS, 소식지, 레시피북 등을 통해 소개될 출품작들에 많은 관심 가져주길 부탁한다”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