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계란 잘 섭취하는 5가지 방법은 무엇?

 -파스타에 계란 얹으면 소스 역할
 -강판에 간 계란 샐러드에 올리는 것도 방법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 KOFRUM, 미국 건강 전문지 ‘우먼스 헬스’ 소개 

계란을 잘 섭취하는 5가지 방법이 소개됐다. 계란은 코로나 19 극복을 돕는 면역력 증강 영양소인 최고급 단백질 공급원으로 알려져 있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 월간지 ‘우먼스 헬스’(Women‘s Health) 4월호엔 ‘계란을 사용하는 5가지 새로운 방법’(5 New Ways To Use Eggs)이란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계란이 스크램블 같은 아침 식사용 음식으로 뿐 아니라 점심ㆍ저녁 식사와 디저트에도 유용한 식재료란 것이다. 

 첫째, 파스타에 소스 대신 계란을 얹어 먹을 수 있다. 스파게티 위에 ‘서니사이드업’(sunny side up, 한쪽 면만 살짝 익힌 계란 요리)을 올려놓으면 계란 노른자가 흘러 나와 파스타 소스가 된다. 

 

 둘째, 강판에 간 계란을 채소나 샐러드 위에 올린다. 구운 아스파라거스, 녹색 콩, 샐러드 등에 삶은 계란을 강판에 갈아 올리면 풍족한 한 끼 식사가 가능하다. 

 셋째, 계란 흰자를 단 음식(Sweet Treat)으로 바꾼다. 계란 흰자를 설탕과 함께 휘저어 머랭(meringue, 계란 흰자에 설탕을 넣고 거품 낸 것)을 만들어 각종 요리에 사용한다.  

 

 넷째, 브레딩(breading, 음식을 튀기거나 볶기 전에 빵가루를 식품 표면에 묻히는 것)에 활용 가능하다.  계란은 약간 끈적끈적한 느낌이 있으므로 빵가루나 썬 견과류를 치킨ㆍ생선ㆍ채소 등에 튀김옷을 입히는 데 유용하다. 

 

 다섯째, 육수(broth)의 식감을 올리는 데도 효과적이다. 끓고 있는 육수에 거품을 낸 계란을 첨가하면 좋다. 그리스인이 선호하는 ‘아브골레모노’(avgolemono, 주 재료인 치킨 스톡과 계란 노른자ㆍ레몬주스를 이용해 만든 수프)가 좋은 예다. 김영철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