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양돈연구회 양돈기술세미나

하늘애GP 임상우 대표 “PSY 30두, 생산비 3,200원 도전사례” 세미나 발표

최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개최된 (사)한국양돈연구회 양돈기술세미나(ASF&불확실성과 기회의 한돈산업 생존전략)에서 전남 신안 하늘애GP 임상우 대표가 “PSY 30두, 생산비 3,200원 도전사례”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하늘애 GP는 전남 신안군에 위치한 모돈 600두 규모의 농장으로 작년 성적 PSY30두, MSY28.2두의 우수한 성적을 내고있다. 특히 손익분기돈가 3,200원을 유지하며 불황인 시장상황에서도 흑자를 유지하는 농장이다.

이번 양돈기술세미나에서 임상우 대표는 2015년 농장을 인수한 후 현재의 성공에 이르기까지의 경영노하우를 공개했다.

 

특히 농장의 월평균 비용이 규모에 비해 낮지 않음을 보여주면서 낮은 생산비의 비결은 비용절감이 아닌 생산성 향상에 있음을 강조하였다.

 

하늘애 GP는 농장입구에서부터 5회의 걸친 방역프로그램을 준수하며 철저한 차단방역을 첫번째 노하우로 꼽았다. 또한 포유자돈 및 임신돈의 세심한 관리를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기존 3주 이유시스템이 아닌 4주 이유와 양자관리로 이유 후 육성률 95%수준을 유지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다산성 모돈 팜스진을 도입하고 팜스코의 과학적인 사료프로그램을 활용하고 있다고 밝혀 참석한 많은 농가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임상우 대표는 앞으로 양돈선진국과 같은 PSY34두를 목표로 한다고 덧붙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도시 구직자와 구인농가 연결 ‘도시-농촌 인력중개 시스템’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5월 25일부터 도시 구직자들을 위한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운영한다.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늘어나고 있는 도시의 구직자와 농업 일손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온라인으로 중개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그동안 전국 농촌인력중개센터는 주로 지역내 홍보 등을 통해 인근 지역 구직자를 모집하여 희망농가와 연결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다. 최근 농업 일자리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는 반면에, 농촌은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짐에 따라 온라인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구축하여 거주지역에 상관없이 농업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구직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게 된 것이다. 농식품부는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을 이용하여 농업 단기일자리에 참여하는 근로자에게 농가가 지급하는 임금과 별도로 교통·숙박·보험을 지원한다. 5월부터 도시 근로자를 위해 거주지에서 해당 인력중개센터까지 이동하는 교통비(KTX, 고속버스, 2인이상 이동시 승용차유류비), 숙박비(2일이상 근로시 1박당 최대 5만 원)지원을 확대했다. 또한 농작업 경험이 부족한 근로자를 위해 숙련자와 함께 영농작업반 편성하여 농가에 배정하고 일자리 제공 농가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