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전국한우협회 여성·청년분과위원회, ‘단단한 조직기반 확립’ 역점

분과위원회 출범 후 첫 임원회의 개최…조직 초석 다지기 잰걸음

전국한우협회 여성·청년분과위원회가 각각 첫 임원회의를 갖고 올바른 역할상 구현을 위한 조직운영 및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각 분과위원회는 올해 최우선 과제로 조직 안착과 활동 홍보를 통한 참여 유도 등 조직 진용을 갖춰 나가는 데 주력한다는 공통된 방향을 설정했다. 전국한우협회 여성·청년분과위원회는 오는 3월까지 도지회와 시군지부 위원장 및 임원진을 구성하고 상반기 내 전국단위 교육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0일 열린 여성분과위원회에서 김영자 위원장은 “첫 여성분과위원장으로서 어깨가 무겁다”면서도 “여성분과위원회가 지금까지 묻혀 있던 여성 한우인들의 목소리를 꺼낼 수 있는 대나무 숲이 되도록 전방위적으로 활동 범위를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여성분과위원회는 협회 여성회원 명단을 제공받아 각 도지회 여성분과위원장을 중심으로 지역 여성한우인들의 참여를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향후 도지회 여성분과위원장들과 연석회의를 통해 소분과 구성을 논의키로 했다.

 

13일 개최된 청년분과위원회 임원회의에서는 청년분과위원회 가입할 수 있는 자격요건을 만 49세이하로 넓히고 55세까지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임원회의에 정책, 교육·홍보, 대외협력, 총무 등 4개 부서를 추가 편성하고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협회 청년 한우인들을 위촉할 방침이다.

 

장성대 청년분과위원장은 “청년 한우인들이 자신의 생각을 펼칠 수 있는 발판이 되도록 기반을 구축하는 게 첫 번째 목표”라며 “청년분과위원회는  향후 한우산업과 협회의 미래를 짊어질 역군들을 양성하기 위한 조직으로서 의식화 교육과 소양교육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