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시/시/각/각]...로컬푸드 빠르게 확산시킬 조건은?

지역사회 살리기 위한 로컬푸드 확대와 체계적 지원시스템 절실

[시/시/각/각]...'로컬푸드' 빠르게 확산시킬 조건은?

로컬푸드는 현재 한국의 농업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도입되었다. 

로컬푸드를 일반제품과 비교해보면 유통비용, 효율성 측면에서 장점이 있다. 

 

로컬푸드는 일반제품과 비교하면 유통과정이 복잡하지 않기에 유통하는 데에서 비용과 에너지가 적게 들어간다 . 또한 소비자와 생산자 간의 거리가 가까워서 소비자는 일반제품보다 신선한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 이러한 로컬푸드는 생산자 소비자에게 모두 이득이 되는 정책이다.

 

로컬푸드는 지역사회에 사회적, 문화적, 경제적으로 다양한 부분에 영향을 미친다. 사회적으로는 유통과정에서 발생되는 각종 에너지 절약으로 인해 환경적 부분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소비자와 생산자 간의 직접적인 거래로 제품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상호 간 교류 협력증진을 통해 지역사회가 더욱 발전할 것이다.

 

문화적 영향은 로컬푸드와 체험관광을 연계한 산업이 생겨나면서 문화적 발전을 이룰 수 있다. 

경제적 측면에서는 로컬푸드로 인해 중 소농들에게 새로운 판로가 생기면서 생산자들의 소득이 올라가고, 이는 곧 지역 내 소비가 늘어나 결국 지역 내에서의 경제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로컬푸드 정책에는 현실적으로 많은 문제점이 발생한다. 지원도 적을 뿐 아니라 체계도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 

로컬푸드가 시행된지 꾀나 오랜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기대보다 빠르게 확산되지 않고 있다. 

문제점을 살펴보면 먼거리, 한정적 품목 구성, 직매장에서의 편의시설 부족, 인증시스템의 부재, 포장상태 불량, 홍보마케팅 부족 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생산자들과 소비자들이 현실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여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을 서둘러 찾아 나서야 한다 . 

 

또, 체계적인 지원시스템과 더욱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로컬푸드가 실질적으로 지역사회에 풀뿌리 경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활성화시킬 필요가 있다. 나아름 기자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