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행복한 미래농업을 만드는 '동오시드'

동오시드, 제3회 국제종자박람회에 주력품종 출품 눈길 끌어
유강현 동오시드 사업본부장은 “고기능성 갖추고 농업인들 만족도 1위 동오시드될 것"
차별화된 기능성과 높은 부가가치로 큰 인기몰이

차별화된 품질과 기능성, 그리고 농산물의 고부가가치로 농업인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동오시드가 제3회 국제종자박람회에서도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경농의 종자전문회사인 동오시드(주)(대표이사 이용진)는 지난 16일부터 전북 김제 민간육종연구단지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3회 국제종자박람회”에 참여하여 차별화된  주력품종들을 홍보하고 있다.

올해로 출범 5년째를 맞는 동오시드는 사업초기부터 기능성있는 우수종자들을 출시하여 농업인들의 부가가치 향상에 기여하는 품종으로 호평을 받아 왔다. 이번 종자박람회에는 PMR튼튼애호박, 흑사랑대파,  TS세븐고추, TS럭키대추방울토마토, 얼스PMR오케이멜론 등을 출품했는데, 농업인들의 동오시드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반영하듯 박람회 기간 내내 많은 농업인들로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동오시드(주) 유강현 사업본부장은 “이번 박람회를 방문하신 많은 농업인들과의 대화를 통해 농업인들이 바라는 상품성과 부가가치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라며 라며 “차별화와 고기능성을 갖추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동오시드, 농업인들의 만족도 1위 동오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제=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 이강삼 대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이달(6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슬로푸드 주식회사 농업회사법인’의 ‘이강삼 대표’를 선정했다. 이강삼 대표는 지역 제조업체 25개소를 법인 내 회원사로 영입하여 매실·배 영농조합법인 등 생산단체와 생산물 수급협약을 통한 통합가공시스템을 구축하고, 도라지 배즙 등 개발제품의 공동판매 전략으로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하였다. 슬로푸드는 산지조직 규모화를 통해 소규모 제조업체와 생산자 간 개별계약 시 발생할 수 있는 수급 불안정성을 낮추고, 지역농산물의 대규모 계약재배(배, 매실 등 약 550톤)를 통해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품질관리를 위한 생산책임제를 도입하고, 하동벤처농업협회 등 지역단체와 협력하여 회원사 대상으로 경영·식품위생·마케팅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역단위 가공제품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슬로푸드는 전자상거래(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및 홈쇼핑(NS, 아임쇼핑 등) 등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고, 국내시장 외 미국, 호주, 중국까지 판매를 확대하여, 최근 3년간(2017~2019년) 연평균 매출액 약 20억 원 이상 달성했다. 특히, 다양한 유통채널의 직접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