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진청, 몽골 ‘폭설피해’ 구호품 눈길

- 코피아(KOPIA) 센터 통해 축산농가에 조사료 22톤 등 구호 물품 전달
- 사료 수급이 시급한 4개 지역 80여 농가에 우선 공급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최근 기록적인 폭설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몽골에 축산 구호품을 긴급 지원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월 말, 코피아(KOPIA) 몽골 센터를 통해 ‘몽골 맞춤형 사양기술 적용을 통한 소 생산성 향상 시범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농가에 즉시 공급이 가능한 조사료 22톤과 사료 영양가를 높이는 발효미생물액 8,000ℓ를 전달했다. 

 


지원품은 작년 폭우와 이번 폭설로 사료 수급이 시급한 4개 지역 80여 농가에 우선 공급됐다.


몽골은 1975년 이후 최대로 기록된 이번 폭설로 전 국토의 90%가 눈에 덮여 전 산업에 걸쳐 피해가 발생했다. 방목형 목축이 활발한 몽골 특성상 축산분야 피해가 컸다. 더욱이 지난해 평년 대비 2.5배에 이르는 폭우가 발생한 데 이어 올해 폭설로 사료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몽골 정부 관계자는 추위와 쌓인 눈 때문에 풀을 먹지 못하고 폐사한 가축이 현재까지 157만 마리로 집계됐고, 향후 최대 1,000만 마리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농촌진흥청은 2014년부터 코피아 몽골 센터를 운영하면서 몽골 농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축산분야와 관련해 급격한 환경변화에 취약한 유목 또는 자연 수집형 목축 형태를 개선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사료작물을 재배해 조사료를 확보하고, 발효미생물을 활용한 섬유질배합사료(TMR) 제조 기술을 개발, 보급해 사료의 영양가를 높이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코피아 센터가 자리한 몽골 생명과학대학교 바산수흐(Badarch BAASANSUKH) 총장은 “이번 긴급 지원으로 사료 수급이 시급한 축산농가에 큰 도움이 됐다.”라며 “양국 간 농업 분야 협력을 강화해 수준 높은 한국의 농업기술이 지속해서 도입되기를 희망한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농촌진흥청 코피아 몽골 센터 오명규 소장은 “이번 긴급 지원을 계기로 양국의 협력체계가 공고히 다져지길 바란다.”라며, “센터에서 추진 중인 여러 사업 외에도 농업 분야 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