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R&D 기획지원사업 절반은 부적합

최근 3년간 중기 R&D 기획지원사업 지원기업 1/2은 기존사업 경험있어
위성곤 의원, 사업취지에 맞는 지원대상으로 기준 정비해야

중소기업 R&D 기획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의 2개 중 1개는 사업목적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대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지난 3년간 중기부 R&D 기획지원사업의 지원과제수는 699개이고 이 가운데 50.8%인 355개 기업은 이미 다른 지원사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었다.

R&D 기획지원사업은 기술인력 및 정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이 R&D 사업에 참여 할 수 있도록 기획보고서 작성 등 가장 기초단계를 지원하고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고자 도입되었다.

 

2016년에서 2018년까지 지난 3년간 동 사업의 업력별 지원기업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699개 기업중 업력 3년 미만 44.9%(314개), 3년이상 7년 미만 27.6%(193개), 7년이상 10년 미만 6.6%(46개), 10년이상 기업이 20.9%(146개)를 차지했다.

 

동 기간 매출규모별 지원규모는 10억원 미만 65.7%(459개), 1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 20.3%(142개), 50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 7.9%(55개), 100억 이상 기업 6.2%(43개)로 나타났다.

 

동 사업의 참여기업 27.5%가 업력 7년 이상이고, 14%가 기업매출이 50억원 이상 이라는 점은 기존 R&D 사업에 참여했던 기업은 기획역량을 이미 보유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의 혜택을 받은 기업의 중복지원은 기획 역량이 없는 중소기업의 지원 기회를 축소한다는 지적이 있다.

 

위성곤 의원은 "R&D 초보 기업의 기획역량을 강화하고자 하는 사업의 취지를 고려할 때 R&D 기획역량을 이미 보유한 기업 보다 사업 경험이 없는 중소기업 위주로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20 농업전망 대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월 22일(수) 오전 9시 30분부터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주제로 ‘농업전망 2020’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3회가 되는 농업전망 대회는 농업계 최대 행사로, 매년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품목별 수급 전망을 통해 농업인과 정책담당자의 의사를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김홍상 KREI 원장이 개회사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격려사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과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축사를 한다. 대회 1부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글로벌 경제 변화와 한국의 농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며, 국승용 KREI 농업관측본부장이 ‘2020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농업·농촌의 포용과 혁신을 위한 농정의 핵심 이정표’라는 대주제 아래 ‘농정 전환’, ‘포용 농촌’, ‘농업 혁신’, ‘수급 관리’ 등 주요 농정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