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R&D 기획지원사업 절반은 부적합

최근 3년간 중기 R&D 기획지원사업 지원기업 1/2은 기존사업 경험있어
위성곤 의원, 사업취지에 맞는 지원대상으로 기준 정비해야

중소기업 R&D 기획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의 2개 중 1개는 사업목적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대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지난 3년간 중기부 R&D 기획지원사업의 지원과제수는 699개이고 이 가운데 50.8%인 355개 기업은 이미 다른 지원사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었다.

R&D 기획지원사업은 기술인력 및 정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이 R&D 사업에 참여 할 수 있도록 기획보고서 작성 등 가장 기초단계를 지원하고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고자 도입되었다.

 

2016년에서 2018년까지 지난 3년간 동 사업의 업력별 지원기업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699개 기업중 업력 3년 미만 44.9%(314개), 3년이상 7년 미만 27.6%(193개), 7년이상 10년 미만 6.6%(46개), 10년이상 기업이 20.9%(146개)를 차지했다.

 

동 기간 매출규모별 지원규모는 10억원 미만 65.7%(459개), 1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 20.3%(142개), 50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 7.9%(55개), 100억 이상 기업 6.2%(43개)로 나타났다.

 

동 사업의 참여기업 27.5%가 업력 7년 이상이고, 14%가 기업매출이 50억원 이상 이라는 점은 기존 R&D 사업에 참여했던 기업은 기획역량을 이미 보유했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의 혜택을 받은 기업의 중복지원은 기획 역량이 없는 중소기업의 지원 기회를 축소한다는 지적이 있다.

 

위성곤 의원은 "R&D 초보 기업의 기획역량을 강화하고자 하는 사업의 취지를 고려할 때 R&D 기획역량을 이미 보유한 기업 보다 사업 경험이 없는 중소기업 위주로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한국농수산대학' 첫 국무총리 표창 받아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허태웅)은 8월 11일(화) 정부세종컨벤션센터 대연회장에서 진행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 유공표창 전수식’에서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농대는 2008년 국내에서 운영되는 대학 중 유일하게 책임운영기관으로 지정되어 매년 평가를 받고 있으며, 2018년 한농대의 주요 업무 실적과 관련한 2019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 처음으로 A등급을 받아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전년도와 비교해 주요 실적이 월등히 높아져 각종 성과지표가 눈에 띄게 상승한 2019년 업무실적에 대한 2020년 책임운영기관 종합평가에서는 평가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아 우수기관에 선정되어 개교 이래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한농대 허태웅 총장은 “이번에 최초로 대학명의의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것은 책임운영기관으로 사회적 책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한농대 발전을 위해 노력한 전 교직원의 공이 크다고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한농대는 이번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책임운영기관 중 유일의 국립대학’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우리나라 농수산업을 이끌어 갈 청년 인재를 양성하며 국민에게 봉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