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ASF '일괄 살처분' 농가들 반대...야생멧돼지 특단조치 촉구!

축단협과 농축산엽합, ASF살처분 SOP적용과 야생멧돼지 특단의 조치촉구 공동 기자회견 가져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는 정부의 일방적인 연천지역 돼지 전두수 살처분 결정을 반대하고 야생멧돼지 관리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기 위해 17일 오전 9시 국회 정문 앞에서 ‘ASF 연천 일괄 살처분 반대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앞서 축단협은 ASF 발병 전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사전 방역대책을 요구하고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수 조절과 관리를 수차례 요구해 왔다. 

하지만, 정부는 안일한 태도로 방치해 왔고 현재 DMZ와 민통성 인근의 야생멧돼지 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정황상 야생멧돼지가 가장 유력한 발생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에, 정부에서는 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지역의 모든 돼지를 농가의 동의 없이 살처분이라는 극단 대책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현재 방역의 중점은 집돼지 살처분이 아닌 야생멧돼지 관리에 중점을 둬야하는 시기이다. 

 

또한, 정부의 과도한 정책으로 인해 살처분 당하는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어려우며, 폐업에 준하는 피해 감수를 일방적으로 당하고 있지만 현재 보상조차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

따라서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아무런 역학관계도 없이 SOP 매뉴얼상 살처분 반경 범위인 500M를 넘어서 지자체 단위로 연천군 전체 10만 돼지를 살처분하고자 하는 정부의 집돼지 말살정책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근본적인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야생멧돼지에 대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고 있어 향후 관련당국의 대책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20 농업전망 대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월 22일(수) 오전 9시 30분부터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주제로 ‘농업전망 2020’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3회가 되는 농업전망 대회는 농업계 최대 행사로, 매년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품목별 수급 전망을 통해 농업인과 정책담당자의 의사를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김홍상 KREI 원장이 개회사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격려사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과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축사를 한다. 대회 1부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글로벌 경제 변화와 한국의 농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며, 국승용 KREI 농업관측본부장이 ‘2020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농업·농촌의 포용과 혁신을 위한 농정의 핵심 이정표’라는 대주제 아래 ‘농정 전환’, ‘포용 농촌’, ‘농업 혁신’, ‘수급 관리’ 등 주요 농정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