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국국제축산박람회’ 26일 대구에서 개최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대구 EXCO에서... ‘축산업 정보교류의 장 될 것’

오는 9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2019 한국국제축산박람회(KISTOCK 2019)를 개최한다. 6개 생산자단체(한우, 한돈, 낙농육우, 양계, 오리, 축산기자재)가 공동으로 주최하며, 소비자 참여 확대를 위하여 토요일인 9월 28일까지 행사를 진행한다.

 

실내 전시장과 야외 시연장에는 축산 관련 기자재 및 시설 장비, 배합사료, 첨가제, 동물약품, 종축, 생명공학, 생산기술, 농장경영 컨설팅, 각종 간행물 등을 전시 시연하며, 축산농가와 관련 기업체 간 정보 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꾸며진다.

 

특히,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에서는 국내 ICT 스마트팜 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한 특별관과 국내 축산 농가의 ICT 스마트팜으로의 변화를 위한 컨설팅 공간을 마련한다.

 

학술행사는 한국축산환경학회와 한국가금학회 심포지엄등 다양한 학술행사가 전시회 기간 중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는 7개국 200개 업체 600여 개 부스에서 품목별 기자재 66.3%, 사료 12.9%, 동물약품 6.7%, 경영/정보 3.4%, 종축 및 기타 10.7% 비율로 참가한다.

 

실내외 소비자 홍보 행사장에는 마사회에서 운영하는 ‘도심속 승마 체험장’과 계란자조금의 ‘계란 페스티벌’이 동시에 진행되며, 구매 후 실비만 부담하면 바로 시식을 할 수 있는 한우 숯불구이 장터를 박람회 전 기간 운영한다.

 

또한, 한우, 낙농, 한돈, 양계, 오리, 토종닭 등 축산 관련 생산자 단체에서는 맛있고 신뢰할 수 있는 국산 축산물 시식을 다양한 게임과 놀이를 통하여 우리 미래 세대가 축산업에 대한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 홍보 행사를 추진한다.

 

행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종전 축산업 관계자 간 정보교류를 위한 박람회에서 축산에 대한 일반 소비자들의 인식을 개선하여 관심과 호응을 유도하고, 소비자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축산물, 환경친화적인 축산업 홍보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박람회 개최 시간은 평일에는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진행하며, 축산물 숯불구이 장터는 오전 10시~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한편, 관람객은 입장료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제공되므로, 관람을 희망할 경우에는 박람회 운영사무국으로 미리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