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우인' 전국대회  9월19일  열린다

전국한우협회 창립 20주년 한우인 전국대회 개최!
한우비전선포와 새로운 역할 다짐 협회 20년사 헌정식, 한우숯불구이축제, 기자재 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 펼쳐져

전국 2만 5천 한우농가가 모이는 최대 규모의 한우인 행사인 ‘2019 한우인 전국대회’가 오는 9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경북 영주 서천둔치(한정로 10)일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가 주최하고, 전국한우협회 대구·경북도지회(지회장 김삼주)가 주관하며, ‘안정된 한우산업·함께하는 민족산업’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한우인 전국대회는 그간 한우농가의 권익보호에 앞장서 온 전국한우협회의 창립 20주년을 기념하면서, 점차 어려워지는 시장환경 속에서 다시 한번 한우인의 마음을 모아 민족산업의 자부심을 되찾자는 의지를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마련했다.

첫째날인 19일(목)에는 본대회를 개최하여 전국한우협회 20년사 헌정식, 시상식 및 사회공헌 활동(한우나눔·사랑의 한우국밥)등을 진행하며, 한우인 어울림 한마당을 열어 전국의 한우농가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또한 송아지를 비롯해 다양한 행운권 추첨을 통해 한자리에 모인 한우농가들에게 감사함을 전할 예정이다. 둘째날인 20일(금)에는 한우육종농가 우량육성우 특별경매, 한우세미나를 비롯해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19일~20일까지 기자재 전시회도 열리고, 한우농가간에 정보 교류와 발전된 한우사양 기술 등을 홍보할 방침이다.

 

한우인 전국대회와 더불어 그간 우리 한우를 사랑해 주신 국민들이 더욱 저렴하게 우리 한우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19일부터 22일까지 한우숯불구이축제가 연일 펼쳐지며, 다양한 체험행사와 축하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김홍길 회장은 “지난 20년간 우리 한우산업이 국민들의 사랑속에 성장하고 건재할 수 있었던 것은 한우협회를 중심으로 모두가 한마음으로 대응해왔기에 가능했다. 이번 한우인 전국대회를 계기로 그간의 한우산업을 돌아보고, 앞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