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슬로바키아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ASF발생

국내 검역당국, 슬로바키아산 돼지고기 긴급 수입금지하고 국경검역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이 발생한 슬로바키아산 돼지고기 수입을 7월 26일부터 금지한다고 밝혔다.

 

금번 조치는 슬로바키아가 7월 23일 뒷마당(backyard) 농장의  사육돼지 4마리중 1마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였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긴급 보고한 것에 따른 것이다.

 

슬로바키아는 이번 발생으로 해당농장의 사육돼지(4마리)를 살처분하고 이동제한 조치를 취하였다. 슬로바키아는 발생 원인을 특정하지 못하고 현재 조사 중이다.

 

 슬로바키아는 ‘06년 8월 우리나라로 돼지고기 수입이 허용되었으나, ’06년 이후 현재까지 수입되지 않았다. 슬로바키아 돼지고기 수출작업장은 그간 수출실적이 없어 승인이  취소(‘13년 6월) 된 바  있다.

 

 농식품부는 슬로바키아 등 ASF 발생국에 대한 국경검역을 지속 강화하는 한편, 해외여행객에게 해외 여행시 축산농가와 가축시장 방문을 자제하고 가축과 접촉하거나 축산물을 가져오지 않도록 당부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