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1만원-대형마트 27만원

-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서울시내 전통시장과 가락시장 차례상 비용조사 발표
- 차례상비용은 전통시장 평균 214,753원, 대형마트 평균 268,549원
- 전년 대비 전통시장 1.7% 상승, 대형마트 2.6% 상승
-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저렴했고,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대형마트 대비 22% 저렴

URL복사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문영표)는 알뜰한 설 명절 장보기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5개 권역생활권 7개구의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가락몰 등 총 22곳을 대상으로 2022년 설 차례상 구매 비용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공사는 간소화되고 있는 차례상 추세를 반영하여 설 수요가 많은 36개 주요 성수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조사하여 매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월 11일(화)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 9명이 용산구 용문시장 등 전통시장 14곳, 이마트 등 대형마트 7곳과 가락시장 가락몰을 직접 방문하여 주요 설 차례상의 구매 비용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올해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68,549원으로 전년 대비 2.6% 상승한 반면,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14,753원으로 전년 대비 1.7% 상승해,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20%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류(쇠고기, 돼지고기), 나물류(고사리, 도라지)의 가격은 모든 구입처에서 전년에 비해 상승한 반면, 과일류(사과, 배)와 일부 채소류(대파, 애호박)의 가격은 전년에 비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에 비해 과일류는 평균 11%, 무․배추는 6%, 쇠고기, 돼지고기, 육계 등 축산류는 24% 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반면, 쌀이나 일부 가공품(밀가루 등)은 대형마트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에 위치해 원가가 저렴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208,875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3%, 22%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가락몰의 경우 축산류(쇠고기, 돼지고기, 육계), 나물류(고사리, 도라지) 및기타 가공품의 가격이 타 구입처에 비해 특히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를 정부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5인 이상 집합 금지’ 조치가 설 명절까지 이어질 경우에 따른 3~4인용 소규모 차례상 비용으로 환산하면 전통시장 13만 원, 대형마트는 16만 원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6~7인상 기준으로 조사한 설 차례상 비용을 과일품목 및 생선류를 제외하고 3~4인으로 환산하면, 전통시장은 128,631원, 대형마트는 159,031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설 농수축산물의 가격전망(가락시장 기준)은 정부의 물가안정 노력등에 힘입어 일부 품목을 제외하고는 안정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사과, 배는 2021년 기상피해가 적어 전년 대비 생산․저장량이 증가함에 따른 가격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설 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차례용 및 선물용으로 선호되는 대과 중심의 출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소류 중 무․배추는 재배면적 감소, 작황 부진으로 생산량이 감소하여 평년에 비해 가격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대파는 한파로 인한 작황 부진으로 가격이 폭등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50% 가량 가격이 하락했으며, 애호박 역시 생산량 증가로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축산물(쇠고기, 돼지고기)의 경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가정 내 수요 증가로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고사리, 도라지 등의 나물류도 생산량 감소로 전년 대비 가격이 높게 형성되어 있다.
 
수산물은 소비 수요 감소로 전반적인 안정세가 전망된다. 오징어의 경우 연근해산 어황 부진으로 2021년 12월 생산이 22%나 감소했음에도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소비 부진으로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냉동부세․명태의 경우 수입 물량이 증가하여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