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두종류 이상 '곰팡이독소' 복합 증상 주의

URL복사

한돈협, 양돈용 배합사료 곰팡이독소 모니터링 발표회 개최

조사결과 제랄레논을 제외한 모든 곰팡이독소 허용 및 권고기준 이하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12월 11일 서울 서초구 대한한돈협회 회의실에서 2020년도 양돈용 배합사료 모니터링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연구를 담당한 정종현 정P&C연구소 전무는 “한돈협회의 양돈 배합사료 품질 모니터링 사업이 4년차로 접어들면서 국내 배합사료 생산업체가 영양수준과 곰팡이독소 오염에 대한 품질 관리를 강화한 결과 배합사료 품질이 매년 향상되는 영향을 주고 있다고 사료된다”며, “이번 조사결과 대부분의 시료가 허용치 및 권고기준 이하로 조사되었으나 곰팡이독소로 인한 문제는 한 종류의 곰팡이독소로 인한 증상뿐만 아니라 두 종류 이상의 곰팡이독소가 복합적으로 일으킬 수 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번 사업은 배합사료를 사용하는 한돈농가에게 양돈생산자가 배합사료의 품질관리 주권을 가지고 있다는 인식시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대한한돈협회가 한돈자조금사업으로 추진한 양돈용 배합사료 품질 모니터링 사업은 배합사료의 곰팡이독소 실태를 파악하고, 사료품질 논란을 해소하는 한편 업계와 함께 보다 근본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특히 사료비는 생산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여 생산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인 만큼 생산자단체 차원에서 정기적 인 배합사료 품질검사를 실시하는 차원에서 이번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다음은 양돈용 배합사료 곰팡이독소 모니터링 발표회의 주요 발표를 요약한 내용이다.

곰팡이독소는 곰팡이균이 생성하는 저분자의 2차 대사산물이며 배합사료 원료를 오염시켜 가축등에 중독을 일으키는 유해물질이다. 곰팡이독소는 곡류, 두류, 서류 같은 농작물의 생산, 수확, 저장과정에서 주로 발생하고, 열처리에 의한 가공과정에서도 잘 파괴되지 않는 특징을 갖고 있다. 돼지는 가축 중에서 곰팡이 독소에 가장 감수성이 높은 동물 이어서 효과적인 대책이 요청되고 있다.

 

다양한 형태의 곰팡이독소들이 돼지의 면역능려과 생산성을 저해할 수 있으며, 곰팡이독소의 오염도가 높은 옥수수를 돼지 사료에 많이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아플라톡신과 오크라톡신만이 관리대상이며 퓨모니신, 보미톡신, 제랄레논, T-2톡신은 권고대상이다.

 

특히 국내 배합사료 원료 대부분이 수입곡물인 상황에서 곰팡이독소에 의한 문제발생시 한국에서는 발생단계에서 조치가 불가능하므로 수입곡물 중심으로 위해요소에 대해 파악할 필요가 있다.

 

국내 양돈용 배합사료를 생산하는 10개회사 제품의 육성돈사료와 임신돈사료를 각 사료회사별 고객농장에서 사료차와 급이기에서 사료샘플을 채취하여 국제 사료분석 공인검정기관에서 곰팡이독소 6종에 대한 농도를 분석하였다. 분석은 사료회사별, 사료종류별, 샘플채취 장소에 따라 40개샘플을 3차에 걸쳐 총 120개 샘플에 대하여 분석을 실시하였다. 또한 2018년, 2019년 분석결과와 연계하여 국내 주요 배합사료 10개 업체에 대한 곰팡이독소에 대해 점검하고 추적하여 한돈농가에 배합사료에 대한 정확하고 공정한 정보를 제공하고 관련 대책을 수립하고자 하였다.

 

2020년 1차(5월), 2차(7월), 3차(9월)에 채취한 육성돈과 임신돈 배합사료 샘플을 분석한 결과 아스퍼질루스속의 아플라톡신과 오크라톡신의 검출농도 는 관리대상 이하로 검출이 되었지만 검출율은 2019년대비 증가하였다. 또한 푸사리엄계열의 보미톡신, 퓨모니신 및 제랄레논은 검출율 뿐만 아니라 검출농도도 2019년 분석결과 대비 증가하였다.

 

조사에서 대부분의 사료샘플에서 제랄레논을 제외한 모든 곰팡이독소의 농도가 허용 및 권고기준 이하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최근 수입산 곡물에서 간혹 품질 및 관리상태가 좋지 않은 샘플이 검출이 되고 있으며, 한 종류의 곰팡이독소로 인한 증상뿐만 아니라 두 종류 이상의 곰팡이독소가 복합적으로 일으킬 수 있는 증상에 대해 주의를 요하고 있다.

 

세계적인 곰팡이독소의 독성학적 관련 규정 및 평가는 단일 곰팡이독소의 효과에 의한 규정이다. 돼지에 있어 사료내의 곰팡이독소 섭취에 의한 효과는 곰팡이독소간의 상호작용 효과를 검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국내의 사료 안전관리체계는 벤치마킹 대상국인 미국, 일본 및 EU 등 선진국에 비해 아직 매우 미흡한 수준일 뿐만 아니라 전문 인력도 부족하며, 사료 안전성에 관한 연구는 낮은 편이다. 본 조사를 바탕으로 본회는 사료협회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사료의 안전성 확보 및 품질관리 체계를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