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경주퇴역마' 승용마로 제2의 마생... 제7회 경주퇴역 승용마 품평회 성료

URL복사

- KJ승마장 고관주 원장 “더 많은 퇴역경주마들 승용마로서 승마저변 확대에 기여할 것"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11월 24일 경북 영천시 운주산 승마장에서 제7회 경주퇴역 승용마품평회(BRT)를 개최했다. 은퇴한 경주마들이 승용마로서 제2의 마생을 살아갈 준비가 되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승용마 전환을 응원하기 위한 BRT품평회에 올해는 총 38두의 경주퇴역마들이 참가해 절반인 19두가 BRT인증을 획득했다.

 

방역 안전을 위해 이번 품평회는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참가자 및 관계자 전원은 사전문진표 작성, 출입구 발열체크 및 소독텐트이용, 마스크 항시착용 등 방역 절차를 준수하며 품평회에 임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전년에 비해 출전두수가 약 15% 감소했지만 인증획득 비율은 전년대비 10%가 증가한 50%를 기록했다. 매년 인증률이 높아지며 승용전환 순치교육이 실효성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 

 

품평회에 수차례 참여한 심판위원은 “매년 말들의 훈련정도가 높아짐을 느끼지만 특히 이번 품평회에서는 거의 모든 말들이 안전성 평가에서 고득점을 거두었고 마장마술과 장애물에 대한 순치 수준도 크게 향상되었다”고 밝혔다.

 

참가 퇴역마 중 16년 서울경마장에서 열린 SBS한일전 대상경주를 우승하며 명성을 떨쳤던 경주마 ‘페르디도포머로이’도 경주로 은퇴 후 3개월 만에 품평회에 참가해 공동2위의 성적을 거두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페르디도포머로이’의 순치교육을 담당한 운주산 승마조련센터 노경헌 마필트레이너는 “경주마다운 질주본능을 억제하고 속도가 아닌 리듬운동에 익숙해지기 위해 식이요법과 순치운동을 병행했다.”며 “무던하고 똑똑한 이 말이 언젠가 회원들을 안전하게 태울 수 있도록 꾸준히 성장시키고 싶다.”며 의지를 밝혔다.

 

 

이번 품평회 우승은 89점을 획득한 경주퇴역마 ‘스페로’가 차지했다. ‘스페로’는 18년 스포츠조선배 대상경주 우승을 포함해 25%의 높은 승률을 보였던 1등급 경주마 출신이다. 작년 5세의 나이로 경주로를 떠나 경기도에 위치한 KJ승마장에 터전을 잡고 ‘진돌이’라는 정감어린 새 이름으로 사랑을 받으며 승용마로 성장해왔다. 

 

KJ승마장 고관주 원장은 ‘스페로’에 대해 “고집이 센 말이라 초반엔 힘겨루기도 많이 할 만큼 속을 썩였지만 승용마로 곧잘 적응하고 있으며 특히 일반 대회에도 출전할 만큼 장애물 점프 능력이 좋다.”며 “더 많은 퇴역경주마들이 승용마로서 제2의 전성기를 누릴 수 있도록 BRT를 포함해 승마저변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마주 등 경주마 관계자들과 함께 경주퇴역마의 활용도를 높여 동물복지 향상과 생활승마 저변확대를 본격 추진 중이며, 점차 그 규모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