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강소농대전'  11월 20일 개막

농촌진흥청, 11월 20일 개막‘2019 강소농대전’준비 돌입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1월 20일~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강소농1)대전’의 성공개최를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우선 각 도농업기술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의 강소농 사업 관계관을 대상으로 올해 강소농대전의 추진방향 등을 공유하는 설명회를 열고 행사 운영과 관련한 세부 협력사항을 논의한다.  

 

19일 농촌인적자원개발센터(전북 혁신도시 소재)에서 열리는 이번 설명회는 올해 강소농대전이 주력하고 있는 관람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또한 상품기획(MD)과 전시(VMD) 전문가를 초청해 소비자 참여형 행사‧전시회의 최신 경향을 알아보고 효율적인 상품 홍보와 고객 맞춤형 상품진열 방법 등에 관한 특강을 진행한다.  

 

이번 특강은 강소농 교육과 지도를 담당하는 관계관의 판촉(마케팅) 역량을 향상시켜 강소농대전에 참여하는 강소농의 역량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소농대전’은 전국의 강소농이 한 자리에 모여 직접 생산한 우수한 농산물과 가공 제품을 소비자에게 선보이는 자리로 농촌진흥청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 강소농대전은 ‘강소농, 미래농업을 열어가는 강한 힘(가칭)’을 주제로 △강소농 상품 종합전시관 △강소농 우수사례 전시관 △상품판매·홍보관 △상품구매자(바이어) 상담관 등을 운영하고, 소비자와 소통하는 참여형 행사로 만들 계획이다. 특히 강소농 상품 종합전시관은 강소농의 창의적인 생각을 확인할 수 있는 농산물 가공 제품을 선보이며 작지만 강한 농업인의 경쟁력을 소비자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농촌미래인재단 김정화 단장은 “올해 강소농대전은 정부혁신의 가치를 실현하고 강소농과 도시소비자의 만남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소통하며 농업을 주제로 공감대를 형성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수 있도록 행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