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상대악력 하위 25%의 당뇨병 유병률, 성인 평균의 2배 이상

악력 높을수록 당뇨병 발생 위험 크게 감소
악력 중에서도 상대압력이 당뇨병 위험 증감 가장 민감하게 반영
단국대병원 최은영 교수, 성인 8082명 분석 결과 

 악력이 높을수록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악력 중에서도 상대악력(양손에서 각각 잰 최대 악력값의 합인 절대악력을 체질량지수로 나눈 값)이 당뇨병 위험의 증감을 가장 예민하게 반영했다.  


 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단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최은영 교수가 2014∼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8082명을 대상으로 악력과 당뇨병 발생 위험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20세 이상 한국인에서 상대 악력과 제2형 당뇨병과의 관련성)는 대한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결과 우리나라 성인의 2형(성인형) 당뇨병의 유병률은 8.3%였다. 상대악력이 하위 25%에 속하는 사람의 당뇨병 유병률은 18.5%로, 우리나라 성인 평균 당뇨병 유병률(8.3%)의 두 배 이상이었다. 상대악력이 하위 25%보다 위인 사람(6.4%)에 비해 3배가량 높았다.

 

 이는 상대악력이 높을수록 당뇨병 위험이 대폭 감소한다는 의미다. 일어선 상태에서 3초간 압력계를 힘껏 잡아서 잰 양손의 악력(각각 3회 실시) 중 최대 악력의 합(왼손ㆍ오른손)을 절대 악력이라 한다. 상대악력은 절대 악력을 체질량지수(BMI)로 나눈 값이다. 
 이 연구에서 상대악력이 높은 사람은 낮은 사람보다 당뇨병 외에 심장병ㆍ뇌졸중ㆍ관절염 유병률도 훨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악력의 감소가 당뇨병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이유는 아직 충분히 밝혀지지 않았다. 악력은 근력 운동의 누적된 결과이므로 근육량의 증가를 반영한다. 근육량이 늘면 근육 수축으로 인한 혈당 소모가 증가돼 혈당 조절과 당뇨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가설이 제기됐다.

 

 당뇨병 환자가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해 근력이 증가하면 근육량 증가와는 관계없이 인슐린의 기능이 향상돼 당뇨병 예방에 기여하게 된다는 주장도 나왔다.  
최 교수는 논문에서 “악력은 근력을 평가하는 단순하고 간편하며 경제적인 도구”이며 “한국 성인에서 근력의 지표인 상대 악력의 감소는 경제적 수준이나 비만ㆍ생활습관에 상관없이 당뇨병 발생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