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업과학도서관’ 새 단장 마치고 문 활짝

- 다목적 열린 공간으로 탈바꿈, 지역주민 등 모든 이용자 방문 가능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중단됐던 농업과학도서관의 외부이용자(지역주민 등) 방문이 12일부터 다시 허용된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농업과학도서관의 내부 시설 일부를 책과 쉼이 함께 하는 공간으로 새 단장하고,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사람과 정보·문화'라는 핵심 가치를 반영해 칸막이 책상이 있던 열람실을 쾌적하고 활력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세미나 또는 소규모공연이 가능한 공간, 회의와 독서 활동, 휴식이 가능한 다목적 열린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특히 최근 새롭게 주목받는 책 추천 서비스(특정한 주제에 맞는 여러 책을 선별해 독자에게 제안)를 도입해 책 전시와 대출 서비스도 시작한다. 농업과학도서관에서 직접 선정한 ‘기후변화, 식량안보, 채식, 반려동물’ 등 다양한 주제어에 맞는 책을 제안함으로써 이용자에게 다양한 분야의 책을 접할 기회를 제공한다.

 

농업과학도서관 방문이 가능한 시간은 월~금요일(09:00~18:00)이며, 소장자료 대출은 도서관 운영시간과 상관없이 누리집에서 무료 우편 대출 또는 책마중(무인도서 대출함) 서비스를 이용해 신청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지식정보화담당관실 이병연 과장은 “새롭게 문을 연 농업과학도서관이 직원들에게는 창의적인 연구와 업무를 지원하는 신개념의 사무실이 되고, 지역주민들에게는 독서와 휴식, 지식정보 활용이 동시에 가능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해 책과 사람의 향기로 가득한 곳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