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전국 지역별 '특화작목'으로 승부

- 농촌진흥청, ’25년까지 527억원 투입 충북 8개 특화작목 집중 육성 
- 신품종 육성, 고품질 생산기술 개발, 유통시스템 구축 등 지원
- 전국 생산액 1위 3작목 육성, 내수‧수출 연평균 10% 성장

URL복사

 

오는 2025년까지 527억 원을 투입해 충북농업 발전을 이끌어갈 8개 특화작목을 집중 육성한다.
특히 8개 특화작목의 내수 및 수출시장을 연평균 10% 이상 성장시키고, 전국 생산액 1위 작목을 3개 육성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과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충북지역 농업 경쟁력 향상 및 소득 증대를 위해 △포도(와인) △대추 △마늘 △수박 △옥수수 △사과 △복숭아 △곤충 등 8개 작목을 특화작목으로 선정하고, 앞으로 5년간 527억 원을 투입해 집중 육성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8개 특화작목에 대해서는 우량 신품종 육성, 고품질 생산‧재배기술 개발, 가공‧유통시스템 구축, 내수‧수출시장 확대 등 다각적인 지원이 이루어진다.
특히 8개 특화작목 중 ‘포도(와인)’와 ‘대추’는 국가 집중 육성 작목으로, 국가가 선도적으로 지원한다.

 


충북은 전국 3위(1,638ha)의 포도 재배 지역이며, 영동지역은 전국 1위의 와인생산지역이다.
하지만 현재 재배되고 있는 포도 품종 대부분이 수입종이며, 국산 와인시장 점유율은 7% 정도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수입 저가 와인에 대응할 알이 작고 병해충에 강하며 당도와 산도가 높은 양조용 포도 신품종을 육성해 국내 와인시장 점유율을 (현재)7%→(’25)2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한 포도의 스마트팜 재배기술을 확립해 노동시간을 (현재)183시간/10a→(’25)100시간/10a로 45.4% 줄이고, 농가소득은 (현재)464만5천 원/10a→(’25)930만 원/10a으로 2배 높일 계획이다.

충북 대추는 전국 생산액의 31.4%(253억 원)을 차지하며, 식용 및 약용 소재로 활용되는 고소득 작목이지만, 기상환경 변화에 피해를 많이 받아 안정적인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조생종‧만생종 등 숙기(익는 시기)별 우량 품종 및 수출용‧가공용‧기능성용 등 용도별 우량 품종을 육성한다.

또한 수형(나무 모양) 관리기술, 무인 방제기술, 스마트 환경제어기술, 장기 저장기술 등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생산액을 (현재)253억 원→(’25)310억 원으로 22.5% 증대시키고, 농가소득은 (현재)251만 원/10a→(’25)320만 원/10a으로 27.5% 증가시킬 계획이다.     

마늘은 국내 생산비가 중국에 비해 5배(한국 1,871원/kg, 중국 410원/kg) 정도 높은 상황. 이에 따라 마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선호 품종 및 난지형 마늘 품종 등 모두 2개의 신품종을 육성하고, 노동력 절감을 위한 기계화 보급률을 (현재)35%→(’25)50%까지 끌어올린다.

수박은 곁가지 제거 작업이 필요 없는 무측지 품종, 소비 트렌드에 맞춘 중소형 컬러 품종, 기후변화에 대응한 내병성‧내열성 품종 등 모두 5개의 신품종을 육성한다. 또한 수직‧양액 재배기술, 생육‧환경정보 빅데이터 등을 도입한 수박 스마트팜 재배면적을 (현재)0%→(’25)5%(60ha)로 확대한다.

옥수수는 고품질의 찰옥수수 신품종 7개를 육성하고, 이상기상 및 돌발 병해충 대비 안정생산기술과 신선도 유지 저장기술 등을 개발한다. 이를 통해 조수익을 (현재)83만2천 원/10a→(’25)104만 원/10a으로 25% 증가시킨다.           
사과는 농촌 고령화에 따른 인력 부족 해소 및 농가 경영비 절감을 위해 노지 자동화시스템 등을 도입한 ‘디지털 과원’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농가 경영비를 (현재)253만4천 원/10a→(’25)200만 원/10a으로 21% 줄인다.

 


복숭아는 소비 트렌트 변화에 맞춘 중소형과 3품종과 냉해 저항성 2품종 등 모두 5개의 신품종을 육성하고, 냉해 경감기술‧돌발병해충 방제기술 등 이상기상 대비 안정생산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농가소득을 (현재)385만 원/10a→(’25)423만 원/10a으로 9.9% 증대시킨다.     
곤충은 우량 품종 육성, 질병 억제기술 개발, 곤충유통사업단 운영 등을 통해 시장규모를 (현재)40.6억 원→(’25)100억 원으로 약 2.5배 성장시킨다.         

한편, 농촌진흥청과 전국 9개 도는 지역별 생산기반, 연구기반, 성장잠재력 등을 고려해 총 69개의 지역특화작목을 선정하고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집중 육성하는 1차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과 이승돈 과장은 “앞으로 충북지역 8개 특화작목의 시장규모화 및 수출경쟁력을 강화해 특화작목 생산농가의 연평균 소득 증가율을 전국 농가 대비 2배 이상 향상시키고, 충북농업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이끌어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