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제주마 경주, 경마종주국 영국에서도 즐긴다

URL복사

제주마 경주, 서울·부산 더러브렛 경주에 이어 유럽에 첫 수출

 

제주마 경주가 경마 종주국 영국에 첫 발을 딛는다. 한국마사회는 지난 28일, 유럽에 경마 경주를 발매하는 배급사와 더러브렛 경주 및 제주 경주를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마에서는 더러브렛 품종이 출전하는 경주만 국제적으로 공인된다. 우리나라의 세 개 경마장 중 서울과 부산경남에서는 더러브렛 경주가 개최되고, 제주도에서는 제주마 경주가 열린다. 제주 경주는 과거 제주 토종말로 불리던 제주마 혈통을 보호하기 위해 1990년부터 시작되었다.

 

 

제주마는 오랜 세월 제주의 서식조건에 적응하며 제주 산간 지역에서 자란 말을 말하는데, ‘과하마(果下馬)’로 불리기도 했던 만큼 키가 작고 체중도 가볍다. 더러브렛 경주를 보다가 제주 경주를 보면 제주마의 뛰는 모습은 ‘종종걸음’을 걷는 것 같다.

 

마사회는 2018년 영국, 아일랜드, 스페인, 벨기에에 더러브렛 경주를 처음으로 정기 수출하기 시작했다. 이후 한국 경주의 인기는 차츰 높아져 2019년에는 2018년 대비 수출 수익이 80% 증가했다. 유럽 내 한국 더러브렛 경주의 인기에 힘입어 유럽의 경마관계자들은 제주마 경주에까지 관심을 보였다. 마사회는 그 작은 관심을 놓치지 않고 여러 차례 화상회의를 주관하면서 제주 경주의 독특함과 묘미를 유럽 관계자들에게 어필했고 유럽에 제주 경주를 포함하여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올렸다.

 

제주 경주를 비롯한 더러브렛 경주는 송출 테스트 기간을 거쳐 한국 경마가 정상화되면 영국, 아일랜드 등 유럽 각 지역에 송출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이후 무고객 경마와 경마 중단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마사회는 서울, 부산경남 경주 수출에 이어 제주 경주 수출계약까지 성사시키며 경마콘텐츠 해외 수출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더러브렛 경마의 종주국인 영국에 제주마 경주를 수출하게 된 것은 한국 경마가 더러브렛 경주 수준 고도화를 통해 국제 표준을 달성하면서도, 우리나라만의 고유 콘텐츠인 제주마 경주를 역수출하는 수준까지 진일보했음을 의미한다.

 

한국경마는 2014년 싱가포르에 처음 수출되어 2019년에는 14개국 761억 원의 수출 규모로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경마가 6개월 동안 중단되어 계획했던 수출 수준에는 못 미쳤지만 무고객경마 재개와 동시에 발빠르게 미국, 영국, 호주로의 수출을 추진하여 수출 공백을 막았다.

 

무고객경마 기간인 6월부터 8월까지의 수출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48% 증가했다. 경주 수출은 국외로까지 경마 수요를 확장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경주마 관계자들과 생산 농가의 성장에도 도움이 된다.

 

한편 코로나19 영향과 모바일 기술의 발달로 유럽 스포츠베팅 소비자들은 오프라인 지점에서 온라인 베팅으로 무게중심을 옮겨가고 있다. 마사회도 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온라인 베팅에 비교우위가 있는 유럽 파트너사와 수출을 추진하며 대응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개정 발표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지난 19일과 23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하기로 의결했다. 심의위원회는 뉴스제휴 및 제재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2020년 7월부터 총 5개의TF를 구성해 논의를 진행했다. 7개월 간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이번에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을 개정했다. 먼저 기제휴 매체 저널리즘 품질평가 TF는 누적 벌점의 연단위 삭제 악용 방지를 위해 매년 3월 1일을 기준으로 과거 2기의 누적벌점 계산기간 동안 부여 받은 벌점(누적벌점 계산기간 말일에 삭제된 벌점 포함)의 합계가 8점 이상인 경우, 해당 매체에 대해 재평가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매체 단위 평가 악용 방지를 위해 ▲최초 제휴 계약 당시의 제휴 기준과 현재의 제휴 기준 사이에 현저한 변경이 있거나 또는 ▲제휴 내용이나 매체의 성격에 변경(제호·상호·법인명·도메인 변경, 매체양도, 영업양도, 지배구조 변동, 기타 이에 준하는 사유 발생)이 있는 경우, ▲‘제1소위’가 재평가 대상 ‘제휴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