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학교급식 잇따른 중단...피해농가 속출

URL복사

"또다시 중단된 학교급식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친환경농가들을 위한 피해대책 마련을 호소" 

친환경농업인연합회, 생산농민들 어려움 호소성명 발표

 

코로나19가 겨울 들어 재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점점 더 격상되고 있으며 지역별로 학교급식은 중단되거나 축소 운영되고 있다. 올 한해 코로나19로 인해 계속된 학교급식 중단과 축소는 아이들의 건강한 급식을 위해 친환경농산물을 계약 재배하던 친환경 농가에는 재앙이나 다름이 없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각 지자체와 각계 각층에서 친환경농가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친환경꾸러미 공동구매, 친환경농산물 기부행사, 대형유통업체 판촉사업 등 많은 대책을 추진해 왔다. 특히 4월~9월에 진행된 학교급식 가정꾸러미사업은 친환경농가들의 피해를 일정부분 극복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하지만 지속된 학교급식 중단과 축소는 친환경농가들의 어려움을 가중시켜 왔으며 여름철 기록적인 장마와 태풍 등 기후재난으로 인해 상당수 농가는 하반기 농사가 망하는 이중고를 겪었다. 장마와 태풍피해를 이겨내고 다시 심은 친환경농산물이 수확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소비위축과 학교급식 중단 앞에서 친환경농가들은 망연자실할 뿐이다. 그리고 친환경농산물을 학교에 공급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친환경 산지법인의 피해 역시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겨울철 공급량이 많고 학교급식 의존도가 높은 제주지역의 친환경감귤과 친환경 월동채소 농가들은 가격폭락과 판로를 찾지 못해 심각한 어려움에 처해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친환경농업 진영은 함께 이 피해를 극복하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으나 피해규모에 비해 해결책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친환경농산물 소비에서 학교급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50% 이상인 상황에서 학교급식 중단으로 인한 피해가 계속 가중되면 친환경농가들과 친환경산지법인은 더 이상 버티는게 불가능하게 된다.

 

올해 우리가 목격한 기후위기는 온실가스 절감과 환경생태계 보전의 중요성을 다시금 일깨우고 있으며 친환경농업 육성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중요한 과제이다. 환경생태보전을 위해 수십년동안 육성해온 친환경농업은 무너지고 나서 다시 세우기에는 몇 배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환경생태계를 지키는 친환경농업이 무너지지 않고 지속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소비확대, 시장격리, 피해보전 등 좀 더 현실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수립할 것을 친환경농업인연합회가 호소하고 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