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가축전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라!

URL복사

한농연 성명서 "그간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가축전염병 확산 우려 사전에 차단할 수 있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며 사회 불안이 심화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농업계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가축전염병(AI, ASF 등) 발생 건수가 늘며 이중고를 겪고 있어, 그 어느 때 보다 혹독한 겨울이 아닐 수 없다.    

 

실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천명대를 넘어선 가운데 12월 17일 기준 AI(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 판정을 받은 가금농장은 총 15곳에 달한다. 본격적인 한파 시작으로 기온이 낮아지면 전염 속도가 기하급수적으로 빨라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ASF(아프리카돼지열병)의 경우에도 지난 10월 9일 14번째 확진 판정 이후 아직까지 추가 발생은 없으나, 겨울이 길어지면 매개체인 야생 멧돼지가 먹이를 찾아 인가까지 내려올 가능성이 커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농가 입장에서는 남은 겨울이 두렵기만 하다. 이는 비단 축산 농가만의 문제라 할 수 없을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농촌 지역의 공공서비스 공백이 심화되며 어려움을 호소하는 농촌 지역 주민이 늘고 있는 가운데 가축전염병 확산 시 막대한 행정력과 사회적 비용 손실로 위와 같은 문제가 더욱 심화될 수 있다. 이처럼 축산 농가의 재산 피해뿐만 아니라 농촌 사회 전반에 걸친 문제로 번질 수 있는 만큼 그 어느 때 보다 사전 예방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자 일부에서는 K-방역 실패라 지적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위기 속에서도 대다수 국민들은 보건 당국에 대한 신뢰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이는 농업계도 마찬가지라 할 것이다. 그간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철저한 관리·감독만이 현재의 위기를 종식 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농림축산식품부는 250만 농업인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역량을 총 동원해 가축전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기 바란다. 여기에 맞춰 축산 농가들도 방역 조치사항을 확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농촌 현장의 어려움을 헤아려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치권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는 바이다.<자료= 한농연>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