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우요리 경연대회’

‘한우 우둔살’로 선보이는 창작 요리의 향연
한우자조금, 21일 한국호텔관광전문학교에서 ‘2020 한우요리 경연대회’ 본선 개최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에 한국관광대학교 황인애 학생의 ‘우둔찜 타르트’ 수상

URL복사

 

한우산업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설립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민경천)가 주최하고, 한국조리기능장협회가 주관하여 지난 21일 경기도 안산 한국호텔관광전문학교 문화관에서 ‘2020 한우요리 경연대회’ 본선 및 시상식을 개최했다.

 

한우의 소비 확대 및 우수한 인재 발굴과 한우 요리 분야 발전을 위해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지난 11월 7일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예선전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총 16명의 참가자들이 ‘한우 우둔살’을 주제로 한 다양한 창작 요리들을 선보였다.

 

이날 본선은 ‘맛’과 ‘향’이라는 요리의 중요 심사 포인트를 위해 불가피하게 오프라인으로 진행되었으며, 위생, 전문성, 모양, 창의성, 상품성 등 다양한 심사기준을 통해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1명) 한국관광대학교 황인애 학생 ‘우둔찜 타르트’, 최우수상(한국조리기능장협회 이사장상, 2명) 천안병천고등학교 신소희 학생 ‘도라지정과를 품은 우둔롤&냉채’, 신안산대학교 황주연 학생 ‘오레키에테 한우 우둔 라구파스타’ 등 총 16명에게 총 1,65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또한 심사가 이루어지는 동안 송수익 강사(한국글로벌쉐프 고등학교장)의 한우 관련 특강도 함께 이루어져, 미래의 한우 전문 요리사를 꿈꾸는 참가자들에게 뜨거운 호응도 얻었다.

이번 대회에서 대상(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한 한국관광대학교 황인애 학생은 ‘우둔찜 타르트’를 선보이며, 익숙한 한우 갈비찜을 우둔살로 대체해 타르트와의 조화를 보여주었다.

 

황인애 학생은 “한우 우둔살의 짠맛과 타르트의 달콤함이 으깬 감자의 부드러움과 조화를 이뤄 새로운 맛을 보여주고자 했다”며 “예상치 못한 대상 수상으로 너무 기쁘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한우 요리를 선보이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민경천 한우자조금 위원장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의 열정과 창의성을 보며, 우리 한우 산업의 미래가 더욱 밝을 것이라 확신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더 성장해 한우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로 한우 산업을 이끌어 주길 바라고, 또한 한우자조금도 함께 우리 한우 산업의 발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성수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