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스마트팜' 영농노하우' 공모...총 상금 750만원

농정원, 10월 26일까지 ‘스마트농업 데이터 활용 우수사례 공모전’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가 주최하고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이 주관하는 ‘스마트농업 빅데이터 활용 우수사례 공모전’이 9월 24일부터 개최된다.

 

본 공모전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 개최로, 스마트농업 분야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제품·서비스 개발 ▲아이디어 기획 ▲농가 우수사례 3개 부문을 발굴하여 서비스 사업화 및 홍보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신설된 ‘농가 우수사례’ 부문에서는 농업인이 직접 ICT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한 사례를 발굴하여 스마트팜 영농 현장의 노하우를 확산할 예정이다. 참가 대상은 농업 관련자 및 농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로 9월 24일부터 10월 27일까지 이메일로 접수 가능하며

 

신청서에는 공모부문(제품·서비스 개발, 아이디어 기획, 농가 우수사례) 및 참가분야(시설원예, 노지, 축산)를 선택하여 데이터 활용 기술, 사업화 계획, 스마트팜 활용 노하우 등을 제시하면 된다.

 

‘제품·서비스 개발’과 ‘아이디어 기획’ 부문 평가는 1차 서류검토 후 2차 발표평가를 통해 각 3팀을 선정하고 총 상금 750만원을 지급하며, ‘농가 우수사례’ 부문은 대국민 온라인 투표를 통해 3팀을 선정, 총 상금 300만원을 수여하고 우수사례집을 제작하여 농업관련 교육·연구·기술기관 등을 대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신명식 원장은 ‘미래농업의 핵심키워드는 데이터’라며 “앞으로 농정원은 활용도가 높은 스마트농업 데이터를 구축하고 데이터 우수 활용사례 발굴·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