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꿀벌질병’ 맞춤 교육… 꿀벌산업 발전 기대

전국 시‧도 방역기관 및 민간 병성감정업무 담당자 대상 교육 실시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9월 22일 전국의 시‧도 가축방역기관 및 민간병성감정기관 담당자 90명을 대상으로 꿀벌질병 병성감정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였다.

 

최근 코로나19로 교육은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꿀벌생태 및 사양관리, 진단과 처치, 국내 다발 꿀벌질병 현장관리 등에 대한 내용들을 소개하였다. 한국양봉농협과 질병 관련 담당과의 협조로 진행된 이번 교육은 꿀벌질병 진단법 및 검사방법 표준화 등을 통해 꿀벌질병 진단능력 향상의 계기가 될 것이다.

 

꿀벌 생태 및 사양관리는 한국양봉농협 조상균 전 조합장이 발표하고 꿀벌 질병 진단과 처치에 대해서는 검역본부 세균질병과 조윤상 연구관이 국내 다발 꿀벌질병 현장관리는 한국양봉농협 허주행 수의사가 발표하였다.

 

또한 주요 꿀벌질병 및 방역대책, 농약중독증 검사 및 분석 결과 등 국내 꿀벌질병 발생현황에 대한 교육을 통해 꿀벌질병의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최근 양봉농가의 피해가 극심했던 낭충봉아부패병에 대한 신속한 현장진단법에 대한 자료를 공유함으로써 대응 능력 향상을 기대한다.

 

검역본부에서는 매년 교육을 통해서 양봉현장 상황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진단능력 제고 및 표준화를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며, 검역본부 세균질병과 윤순식 과장은 “꿀벌질병 병성감정 담당자 교육을 통해 현장 이해도를 향상시키고 질병 진단능력 및 진단법 일원화를 통해 농가소득 증대 및 꿀벌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