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농식품 스타트업체 기부활동 미담

농식품 스타트업이 코로나19 의료진에 화장품 기부
천연 마스크팩 & 스킨베이스 500세트 선별진료소 의료진 전달

URL복사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재단이 육성지원하고 있는 스타트업이 재단의 사회적책임 활동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9월 22일 자사제품을 대한적십자사(광주전남지사)에 전달하였다고 밝혔다.

 

 

기부물품은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해 있는 ㈜인코돈바이오코스메틱에서 생산한 스프링캠퍼스 스킨베이스와 하이드로겔 마스크팩 제품 500세트(약 4,900만 원 상당)이다.

 

여드름 개선과 가려움 개선 조성물의 특허 등록 기술을 적용하여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미백 및 주름개선 인증을 획득한 제품으로, 피부트러블 완화에도 도움을 주어 의료진의 건강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재단은 ’18년 10월 사회적 가치 전략체계를 수립하고 ‘공감’, ‘동행’, ‘행복’ 3가지의 핵심가치에 기반한 다양한 사회적 가치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에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재단 지원업체 제품으로 구성된 의료진 지원물품 기부, 지역 화훼농가 꽃 사주기, 노사 한마음 사랑의 헌혈 등의 사회공헌 캠페인을 추진해 왔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기업이 사회에 관심을 가지고 나눔을 실천하시는 박정혜 대표님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 “이러한 훌륭한 기업들이 우리 사회에 많은 공헌을 할 수 있도록 재단에서는 지원업체의 성장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경마중단… ‘축발기금’ 고갈 현실화
[특/별/기/획] 말산업 긴급진단… ‘축발기금’ 고갈예고로 축산업 최대 위기! -축발기금 출연금 막히면 국내 축산·말 생산 농가 생계위협 직면과 농축산업 붕괴 위기 -초중고교 무상우유급식 차질과 국내 축산업 경쟁력 상실 우려까지 파장 일파만파 -마사회 최근 5년간, 연평균 축발기금 출연 규모 1,558억원 -매년 정례적 납부 기금은 경마사업 통한 한국마사회 출연금 유일 -축발기금 출연재원 한국마사회 납입금 약 3조원… FTA지원 등 한시적 정부출연금 1.2조원 ◇ 축발기금은 축산업 발전의 원동력 축산발전기금은 축산업 발전과 축산물의 원활한 수급·가격 안정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축산법 제47조에 근거 설치되었으며, ‘74년 한국마사회의 특별적립금을 재원으로 설치된 ‘축산진흥기금’을 모태로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법 제44조는 축발기금의 재원마련은 ▲정부의 보조금 또는 출연금, ▲한국마사회의 납입금, ▲축산물 수입이익금, ▲차입금, ▲초지법에 따른 대체초지 조성비, ▲기금운영 수익금 등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19년 말 기준 총 9.8조원을 조성해 놨다. 또 축산법 제47조에서는 축산발전기금 용도를 ▲축산업 구조 개선과 생산성 향상, ▲가축과 축산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