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신규 중도매인 모집

도매시장 이전으로 최첨단 물류시스템 시장에서 역량을 펼칠 유통인 육성

구리농수산물공사(사장 김성수)는 오는 23일까지 농수산물도매시장 신규 중도매인을 공개 모집한다. 모집인원은 총 31명으로 청과 중도매인 7명, 수산 중도매인이 24명이며, 허가기간은 7년이다.

 

신청자격은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 제25조제3항에 따라 결격사유가 없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능하며, 제출자료에 대한 서류 심사를 통해 적격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신규 중도매업 허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구리시 및 공사 홈페이지 공고문 및 세부설명서를 확인 후 구비서류를 작성해 공사 유통혁신처에 방문 또는 우편접수하면 된다. 평가결과는 개별로 통보하며, 공사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해 볼 수 있다.

 

또한 공사는 이번 모집이 끝난 후 수산동 지하 냉동창고 입주자 모집 공고도 진행해 중도매인의 영업 여건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한다. 냉동창고 면적은 총 1,200㎡를 상회해 인근 지역의 냉동창고와 비교하여 시설사용료와 사용면적 모두 합리적인 조건이라는 것이 주변 농수산물 유통인의 반응이다.

 

공사 김성수 사장은 “이번 중도매인 모집은 거래제도 규제완화(중도매인 허가 일원화, 상장예외품목 점포수 제한 철폐 등) 시행이후 첫 중도매인 모집으로 특히 수산시장 활성화를 위해 수산물 복합판매시설 설치 및 운영으로 내수 활성화를 추진코자 하는 바, 도매시장 이전 계획에 따라 구리도매시장은 수도권동북부의 최첨단 도매시장으로 육성될 것이며 푸드테크 사업과 연계하는 최초의 도매시장에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라고 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케이머쉬’ 수출은 늘리고…시장 위기는 신속히 대처!
초/대/석...최동훈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대표에게 듣는다! 코로나19로 공산품과 농산물 등 각종 수출품목이 큰 애로를 겪으면서 위기로 치닫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국내 농산물 수출은 평년대비 크게 위축되지 않고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관계자들이 안도의 마음을 쓸어 내리고 있다. 특히, 버섯 수출시장은 더욱 확장되는 기세를 보이고 있다. 본지는 버섯수출통합조직을 이끌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케이머쉬(주) 최동훈 대표를 만나 최근 버섯 수출시장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주>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꾸준히 늘어, 현재 26개국 시장에 케이머쉬 버섯이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수출되는 품목도 만가닥버섯과 새송이버섯, 느타리버섯, 팽이버섯 등 다양해지고 있다.” 케이머쉬 최동훈 대표의 말이 거침없이 쏟아졌다. “올해 수출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케이머쉬 수출시장은 아랍지역 버섯시장도 새롭게 뚫리고 있어, 앞으로 이 지역 수출량도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크게 기대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감도 내 비췄다. 다만, 지난 3월 미국 소비자들이 버섯 생식을 섭취하면서 리스테리아균 파문이 일기도 했으나, 케이머쉬 K-mush의 발 빠른 대처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