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협중앙회 조합감사위원회, 전국 지역검사국 현안점검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 조합감사위원회는 14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전국 지역검사국장과 검사역 등이 참여한 가운데 현안점검 회의를 실시했다.

 

이날 회의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취임에 따른 경영방침 전달과 성공적인 조합감사부문 사업목표 달성을 통해 농·축협 발전을 견인하고자 개최되었다.

 

참석자들은 최근 발생빈도가 높은 감사유형별 사례 및 감사 착안사항을 공유하고, 농·축협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회의를 주관한 박규희 조합감사위원장은 △농업인 및 농·축협 중심 경영 △농축산물 유통개혁 △농업인 지원 확대 △상호금융 경쟁력 제고 등 농협중앙회장의 경영방침 이행을 위한 조합감사위원회의 역할을 당부하며“조합감사위원회사무처와 지역검사국 직원들도‘함께하는 농협’구현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