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제주도, 해수욕장 관광객 해파리 쏘임사고 방치

지난해 제주 해파리 쏘임사고 350건… 경남 738건 다음으로 전국 2위
해파리사고 발생 광역지자체 7곳 중 유일하게 차단망 등 방지시설 설치 안 해
박완주 “해파리 발생 증가추세” “제주도, 해수욕장 해파리쏘임사고 대책 마련해야”

해파리 발생이 빈번해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해수욕장내 해파리 쏘임사고를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완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천안을)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해수욕장내 해파리 쏘임사고가 지난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854건이었던 해파리 쏘임사고는 지난해 1,305건으로 크게 늘었고 올해도 최근까지 1,252건 발생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최근 들어 우리나라 연근해에는 독성이 강한 대형해파리인 노무라입깃해파리의 대량발생이 빈번해고 있다. 초여름부터 늦가을까지 수산업은 물론 여름철 피서객에까지 피해를 입히는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다.

 

해파리는 촉수에 미세한 일종의 독침을 가지고 있어 접촉시 어민과 해수욕객에 쇼크, 피부 손상, 통증 등의 피해를 주고 있기 때문에 각 지자체에서는 해파리 쏘임사고를 막기 위해 해수욕장에 차단망과 같은 해파리 방지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해파리 쏘임사고가 연평균 614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경상남도의 경우 최근 3년간 매년 7개의 방지시설을 설치하고 있고, 쏘임사고가 연평균 1건 정도로 다소 미미한 경상북도의 경우에도 사전예방 차원에서 최근 3년간 12개의 방지시설을 설치했다.

그러나 박완주 의원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는 해파리 쏘임사고가 경남에 이어 2위에 달하는 등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사고 발생 광역지자체 7곳 중 유일하게 해파리 방지시설을 전혀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박완주 의원은 “해파리 쏘임사고가 최근 크게 늘어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태풍, 거센 파도, 빠른 물살로 인한 차단망 유실이 우려된다는 이유로 여태껏 설치하지 않고 있다”며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차단망 설치를 적극 검토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 이강삼 대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이달(6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슬로푸드 주식회사 농업회사법인’의 ‘이강삼 대표’를 선정했다. 이강삼 대표는 지역 제조업체 25개소를 법인 내 회원사로 영입하여 매실·배 영농조합법인 등 생산단체와 생산물 수급협약을 통한 통합가공시스템을 구축하고, 도라지 배즙 등 개발제품의 공동판매 전략으로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하였다. 슬로푸드는 산지조직 규모화를 통해 소규모 제조업체와 생산자 간 개별계약 시 발생할 수 있는 수급 불안정성을 낮추고, 지역농산물의 대규모 계약재배(배, 매실 등 약 550톤)를 통해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품질관리를 위한 생산책임제를 도입하고, 하동벤처농업협회 등 지역단체와 협력하여 회원사 대상으로 경영·식품위생·마케팅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역단위 가공제품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슬로푸드는 전자상거래(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및 홈쇼핑(NS, 아임쇼핑 등) 등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고, 국내시장 외 미국, 호주, 중국까지 판매를 확대하여, 최근 3년간(2017~2019년) 연평균 매출액 약 20억 원 이상 달성했다. 특히, 다양한 유통채널의 직접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