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홍삼커피' 수출유망 품목으로...

aT, 재한외국인 대상 수출유망 전략품목 발굴 품평회 개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는  최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재한외국인으로 구성된 글로벌 서포터즈와 함께 수출유망품목에 대한 ‘Taste-K 3기 품평회’를 개최했다.    

 

이번 품평회에는 스웨덴, 사우디아라비아, 폴란드 등 총 8개 국적의 재한외국인과 농식품 수출시장다변화사업 11개 수출업체가 참가했다. 재한외국인 품평단은 수출타겟국별 ▲패키지 ▲시식 전ㆍ후 평가 ▲네이밍 ▲상품성 ▲가격 등으로 구분된 총 35문항에 대해 활발한 토론을 이어갔다.      

홍삼커피, 떡볶이, 막걸리 등을 시식한 외국인들은 최근 해외에서 특히 인기를 끌고 있는 떡볶이의 나라마다 선호하는 매운 맛의 정도와 마케팅 방법, 선호하는 패키지 색상 등 다양한 관점에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이번 품평회에서는 에스프레소를 즐기는 이탈리아의 커피문화에 도전장을 내민 건강한 맛의 홍삼커피가 수출유망품목으로 꼽혔다.        

 

유럽으로 수출을 준비 중인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는 “오늘 만난 외국인 품평단의 조언을 적극 수용해 제품디자인을 해외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재구상할 계획” 이라며, 자사 수출제품의 개선점을 파악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고 참가소감을 밝혔다.    

 

aT는 이를 바탕으로 오는 10월, 15개국 100여명의 외국인이 참가하는 대규모 품평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품평회 참가자들의 연령대와 직업군 등을 보다 세분화하여 다양한 의견이 수렴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이날 행사장을 방문한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재한외국인들은 훌륭한 조언자이자, 한국농식품 홍보대사”라며, “수출시장다변화사업을 제대로 해나가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목표시장의 수출유망품목 발굴이 선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충주지역 ‘과수화상병’ 확산방지에 총력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충북 충주지역 과수재배 농가의 과수화상병 확진과 의심신고가 증가함에 따라 남부지역 등 인접 시‧군으로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총력대응에 나선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화상병 발생 경향이 예전에 비해 빠르고 다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5월 25일부터 발생상황 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조정 했다. 또한 5월 27일부터 6월 5일까지 충주지역의 2,455개 사과·배 과원(경영체 등록기준)에 농촌진흥청 소속 식물병 전문가 68명을 투입하여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기간 동안 과수화상병 발생이 확인된 과원은 신속한 매몰 등 긴급조치를 통해 확산을 방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전국의 도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의 예찰 전문요원들도 동일기간에 관내 과수농가를 대상으로 집중예찰을 강화한다. 관계기관인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원을 대상으로 역학 조사를 하고, 과수수출단지도 조사를 병행한다. 농협(원예농협 등)은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하여 과수화상병 예방 및 확산 방지에 관한 홍보와 농가 지도에 힘쓰고 있다. 5월 26일 현재 충주 31농가, 제천 3농가 등 충북 지역에 위치한 사과 과수원 34곳이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