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산분야 '항생제' 내성 얼마나 생겼나?

검역본부·식약처 공동으로 조사한 축산분야 항생제 내성 현황 나왔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공동으로 2018년도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를 발간했다.

2013년부터 양 기관은 매년 축·수산용 항생제 판매량(한국동물약품협회)과 반려동물 및 가축(농림축산검역본부 및 시·도 시험소), 유통단계 축산물(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및 지방식약청)에 대한 항생제 내성 현황을 공동으로 파악하고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결과, 축·수산용으로 판매된 항생제는 1,000톤 이하였으며, 돼지와 닭고기에서 일부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축·수산용으로 판매된 항생제는 총 961톤(추정치)이며, 소에 대한 가축 항생제 내성은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였으나 돼지와 닭은 항생제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국가 항생제내성 관리 대책 목표로 설정한 닭 대장균 플로르퀴놀론계(시프로프록사신) 항생제 내성률은 감소하였으나, 페니콜계(클로람페니콜)와 제3세대 세팜계(세프티오퍼) 항생제 내성은 닭과 돼지에서 증가하였다.

 

유통 축산물에서 분리한 대장균의 항생제 내성은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돼지고기와 닭고기에서 일부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증가하는 추세였다.

축산 분야에서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는 테트라싸이클린계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은 모든 축종에서 감소하였으나,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페니콜계 항생제 내성은 돼지고기와 닭고기에서 증가 추세로 나타났다.

 

2018년부터 실시한 반려동물에 대한 항생제 내성 조사 결과는 가축과 다소 차이가 있었으며, 특히 사람에서 중요하게 사용하는 제3세대 세팜계 항생제(세프티오퍼) 내성은 가축보다 높게 나타났다.

 

검역본부와 식약처는 2013년부터 ‘축·수산분야 항생제 판매량과 내성 모니터링 통합 보고서’를 매년 공동으로 발간하고 있으며, 양 기관 홈페이지에도 공개함에 따라 관련 종사자가 적극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검역본부는 “공중보건학적 측면에서 중요한 항생제 내성이 축산분야에서 증가하고 있어 항생제 사용 가이드라인 개발과 함께 올바른 항생제 사용에 대한 교육 및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