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박주현 의원, 농어촌공사 저수지관리 지적

2018년 D등급 76개소 중 86%인 64곳 2019년에도 D등급 맞아
B등급과 C등급 저수지도 각각 1개소씩 D등급 판정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결과(3,406개소), 221개소 현장조치 138개소 보수‧보강 필요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주현 의원(비례대표)이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8년 D등급 맞은 저수지 76개소 중 86%인 64곳이 2019년에도 여전히 D등급을 맞았으며, 1곳은 시설을 폐지해야 할 상황인 것으로 확인 되었다.

 

저수지 안전등급은 A~E등급까지 5등급으로 구분되는데, D등급은 저수지의 주요부재에 결함이 발생하여 긴급한 보수 · 보강이 필요하며, 경우에 따라 사용제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매우 심각한 상태를 말한다. 즉 2018년도에 이미 D등급으로 긴급히 보수 보강이 필요하거나 사용제한 여부를 판단했어야 함에도 전국 65곳의 저수지에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이다.

 

박주현의원은 “지난해 점검결과 C등급을 맞았던 23개소는 B등급으로 9개소는 A등급으로 안전단계가 상승하였고, B등급을 맞았던 4곳도 A등급으로 등급이 상승하였다. 즉 C등급과 B등급 등 안전한 등급을 맞은 곳에도 예산을 투자해서 관리하면서, 정작 관리가 가장 시급한 D등급 65곳은 사실상 방치한 상황으로 농어촌공사의 저수지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박주현의원은 “지난해 B등급과 C등급을 맞은 저수지 중 올해 2개소가 D등급으로 하락했는데 전남 여천저수지와 전남 수각저수지로 확인되었다. 이 두곳의 저수지 근처에는 대략 30~40가구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시급히 보강조치가 필요하다.

이 2개소 외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D등급을 맞은 64개소, 시설 폐지 1곳 등 총 65개소의 저수지 리스트를 제출하라고 요청했으나 아직 제출받지 못했다.” 며 “D등급 저수지의 리스트를 확보하는 데로 국민의 안전을 위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농업용 용수 확보의 목적으로 만든 상당의 저수지가 설치된 지 오래되어 가뭄과 홍수, 지진 등 자연 재해에 매우 취약하다. 지난 2013년 4월 경북 경주시 산대저수지 일부가 붕괴되면서 주변 농경지와 차량 13대, 주택 5동, 상가 6동이 침수되면서 큰 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

또한 최근 5년간 지역을 가리지 않고 24회 이상의 크고 작은 저수지 재해가 발생하는 등 노후화 된 저수지의 보강이 시급하다.

 

박주현 의원은 “노후 저수지 붕괴 사고는 예기치 못하게 국민들의 인명과 재산의 피해가 날 수 있어 안전진단이 필요한 26개의 저수지에 대하여 정밀하고 시기적으로 빠르게 진단해야 한다”며 “단순 보수작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