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하는 ‘얼굴 있는 건강한 먹거리’ 의 확산동력 마련

농식품부, 로컬푸드 확산을 위한 3개년 추진계획(안) 수립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하는 ‘얼굴 있는 건강한 먹거리’의 지속가능한 확산을 위해 로컬푸드 확산을 위한 3개년(’20~’22) 추진계획을 마련·발표 하였다.

 

농식품부는 ’17년부터 로컬푸드의 사회적 가치에 주목하여 국정과제 등에 ‘지역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을 포함·추진해왔으며, ’18년에는 ‘먹거리 선순환체계 TF’를 구성하여 공공급식 등에 지역 농산물을 공급하는 선도모델을 만드는데 주력하였다.  

 

본 계획은 로컬푸드 소비체계를 본격적인 확산 궤도에 올리기 위하여 종합적인 접근을 통해 시민사회·지자체와 함께 추진해 나갈 향후 3년간의 중점 실행계획을 중심으로 수립하였다.

그간 정부는 연구기관·전문가, 지자체 담당자, 생산자단체 및 시민단체, 유통업계 관계자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다.

 

이번 계획은 로컬푸드에 대한 가치 확산을 통해 대국민 인지도를 70%까지 높이고, 공급-소비기반을 확충하여 로컬푸드 유통 비중을 15%까지 제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공공기관·군급식 로컬푸드 공급비중을 ’22년까지 70%로 높이고,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에 참여하는 지자체를 100개까지 늘려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완주 사례처럼 로컬푸드 생산유통주체가 안정화되고 다양한 소비채널을 갖춘 선도지자체를 10개까지 육성하여 약 7천개의 지역 내 신규 일자리 창출도 도모할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