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농협경제지주 신규채용 경매사 임용

농협 신규 경매사 “농산물 제값받기에 앞장서겠다” 다짐
농협 공판장 최초 여성 경매사 합격

URL복사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는 최근 농협중앙회에서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와 올해 신규채용 경매사 35명 등 임직원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용장 교부식을 개최했다. 4: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35명의 신규 경매사들은 이날부터 전국 농협 공판장에 배치되어 농산물 판매의 최접점에서 농산물 제값받기 추진을 위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농협경제지주는 출하자에게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위한 충분한 인력 확보, 농업인의 안정적 소득 기반 마련을 위한 정가·수의거래 활성화, 공판사업의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한 대외마케팅 확대 등을 위해 대규모 경매사 채용을 하게 되었다. 특히, 이번 채용에서는 금녀의 벽을 허물고 농협 공판장 최초로 여성 경매사 1명이 합격했다. 농협은 이번 채용이 여성이 경매사 업무에 도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협 최초의 여성 경매사로 채용된 정다운 씨는“농협의 주인인 농업인을 가족처럼 생각하며 맡은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앞으로 여성 경매사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비추었다.

 

이날 신규 경매사에게 임용장을 수여한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공판장 현장에서 기존의 관행을 깨고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 농업인의 땀이 깃든 농산물이 제값을 받고 농가소득 5천만원 시대를 여는데 힘을 보태달라”면서,“경매사 근무환경과 복지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