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농촌진흥청, ‘제9회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

- 국립식량과학원 현웅조 연구사,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미희 연구사 ‘근정포장’ 
-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상숙 연구사 ‘국무총리 표창’ 받아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제9회 대한민국 공무원상 시상식에서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과 현웅조 연구사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저장유통과 박미희 연구사가 근정포장,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감귤연구센터 김상숙 연구사가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시상식은 인사혁신처 주관으로 12월 26일, 세종특별자치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공무원상은 공직 사회에 본보기가 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공무원의 자긍심과 사기를 높이기 위해 제정됐으며, 공무원에게 주어지는 가장 영예로운 포상이다. 

 


근정포장 수상자인 현웅조 연구사는 기후변화를 극복하는 우리 쌀 ‘해들’, ‘알찬미’ 등 우수한 벼 품종을 개발해 외래 벼 또는 오래된 벼 품종을 우리 품종으로 대체하고, 국산 벼 품종 재배율을 높이는 데 이바지한 공을 인정받았다. 


박미희 연구사는 참외 유통과정에서 나타나는 골 갈변 발생 원리(기작)를 세계 처음으로 밝히고 저온장해를 억제하는 신선도 유지 기술을 개발, 수출 현장 등에 보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 연구사가 개발한 열매채소류 저온장해 억제 기술은 수확 후 손실을 20% 줄여 한 해 약 3,440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국무총리 표창을 받은 김상숙 연구사는 감귤의 성분 분석, 효능평가, 원료 표준화 연구를 통해 기능성 식품과 화장품 원료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국민 건강과 소비 촉진에 이바지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현웅조 연구사는 “농업인, 소비자, 유통업체 등 모두의 의견을 반영한 우수한 품종을 개발해 국산 벼 품종 재배율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박미희 연구사는 “농산물 수확 후 손실을 줄이고 소비자에게 최상의 상품을 제공할 수 있는 수확 후 관리 기술을 개발, 보급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상숙 연구사는 “신품종 감귤, 부산물 발효 소재, 감귤 잎 등 원료 다양화로 이전 제품과는 차별화된 기능성 제품을 생산하고 유통함으로써 새 시장을 만드는 등 소비 시장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파프리카 새요리 발굴!...'제9회 파프리카 레시피 콘테스트' 소비촉진 눈길
[현/장/포/커/스] 제9회 참·참·참 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소비촉진 현장 "와인& 고기와 어울리는 파프리카, 12가지 요리의 옷을 입다" "7월 16일 예선 거쳐 본선에 진출한 12개 요리 현장 경쟁 펼쳐"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회장 조근제)는 파프리카 소비촉진 홍보를 위해 7월 16일(화) 서울 모나코 스페이스에서 '제9회 참·참·참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 셰프 쿠킹쇼'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근제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장<사진>은 "대한민국에서 안전하게 생산되는 자랑스러운 농산물 파프리카를 활용하여, 실생활에서 적용할 수 있는 레시피를 발굴, 홍보함으로서 파프리카의 소비 촉진과 시장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9회째 진행된 행사에서 치열한 예선 경쟁을 통해 12개 팀이 본선에 진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최근 와인의 소비가 급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와인과도 잘 어울리고 고기와도 잘 어울리는 파프리카 요리'를 주제로 진행 4인까지 1팀으로 참여가 가능했으며 예선에 53팀 53여팀의 70개 레시피가 출품되었다. 이중 대상을 차지한 파프리카 요리법은 파프리카의 소비를 촉진하는데 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