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일 산림경영 발전 협약체결

산림조합중앙회-일본 전국삼림조합연합회, 도쿄서 양국 사유림 활성화 도모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25일 일본 도쿄에서 일본 전국삼림조합연합회와 양국 사유림 경영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나카자키 카즈히사(Nakazaki Kazuhisa)전국삼림조합연합회장과 토미야마 히로시(Tomiyama Hiroshi) 대표이사 등을 만나 사유림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사유림 활성화를 위한 산림정책 및 제도에 관한 정보 공유 △기술 개발 및 훈련에 관한 교육정보 공유 △사유림 발전을 위한 행사 협력 △ 국제회의에서 상호 협력 △ 기타 상호발전을 위한 사항 등이다.

 

구체적으로 산림조합중앙회는 △ 양국의 임업정보 공유를 위한 소통 창구 개설 △ 산림시업 플래너 양성과정 직원 입교 기회부여 제안 △ 산림경영기술교류 양기관 연년 기술세미나 개최 △ 목재이용 증진을 위한 회원조합 임직원 견학 등을 교류 프로그램으로 제안했다.

 

또한 이날 양 기관에서 준비한 발표자료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산림현황 및 기관현황 등을 공유하였고, 업무체결식 후 이어진 실무회의에서는 한국의 산림경영지도원이 일본 산림시업 플래너 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방안 등 양국의 산림경영발전을 위한 구체적 업무협의가 이루어졌다.

 

일본 전국삼림조합연합회는 610개 조합과 150만 명의 조합원으로 구성된 조직으로 2016년부터 ‘산림·임업·산촌 미래 창조 운동’ 등을 펼치며 일본 사유림 발전과 목재 안정 공급 체제 구축 등을 도모하고 있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한국과 일본 산림조합의 상호교류를 통해 산림 발전과 화합을 이뤄나갈 것”이라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양국 사유림의 실질적인 발전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공간계획법’ 순회 설명회... 6일 호남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1월 30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공간계획법’) 경기‧강원권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새로운 법률 제정에 앞서 경기‧강원권역의 관계 기관, 전문가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었으며. 법률 제정과 관련한 쟁점과 이슈를 논의하는 전문가 좌담회를 포함해 제28차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병행 개최했다. 설명회의 첫 번째 발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심재헌 연구위원이 농촌공간계획제도 추진의 배경과 농촌재생사업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심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에 대한 중장기 공간계획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에서 농촌의 난개발과 저개발 문제가 지속되어온 문제점을 제기하며, 시‧군에서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고 농촌특화지구 등을 통해 농촌다움을 유지‧조성해 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관련 사례를 들어 농촌공간계획 도입 시 기대되는 효과와 고려할 사항들에 대해 밝혔다. 두 번째 발표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 허창각 서기관은 농촌공간계획 법률안의 제정 방향과 주요 내용에 대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