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세계적인 정원 트렌드...'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산림조합중앙회,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개최 지원 협의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최근 순천시청에서 산림·임업 발전과 ‘2023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성공 개최를 위한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노관규 순천시장을 면담해 산림·임업 발전 방안과 내년도 순천만국가정원 일대에서 열리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는 산림청·전남도·순천시가 주최해 2023년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열리는 행사이며 순천의 정원은 물론 세계적인 정원 트렌드를 엿볼 수 있도록 준비될 예정이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산림조합은 순천 지역 산림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역할을 다할 것”이라면서 “또한 국민들에게 산림과 정원의 가치를 알리는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