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신정훈 의원 "화순 특산자원 융복합기술 선정" 기대감 커

화순군, 복숭아·토마토·블루베리·쌀 활용...지역 반가공상품 육성 기반 마련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화순군이 ‘2023년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 대상자로 선정되어 지역특산자원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지역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특산자원을 육성하고 지역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각 지역에서 육성한 특화작목과 농업연구개발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융복합 상품을 개발‧생산하는 것으로 중앙-지방 농촌진흥기관이 협력해 운영하고 있다.

 

신정훈 의원(전남 나주·화순, 더불어민주당/사진)은 12일 “농촌진흥청의 2023년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공모사업에 화순군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화순군은 화순 특산자원인 ‘복숭아·토마토·블루베리·쌀’을 활용해 지역소비처 연계 반가공상품을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정훈 의원은 “화순군의 적극적인 의지와 유기적인 업무 협조로 금번 공모사업에 선정됐다”며,“이번 사업 선정으로 기회로 화순군 특화품목에 대한 인지도 상승, 새로운 소비시장 개척, 반가공 상품 유통 활성화 및 소비 촉진을 통해 농가 소득 증대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공간계획법’ 순회 설명회... 6일 호남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1월 30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공간계획법’) 경기‧강원권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새로운 법률 제정에 앞서 경기‧강원권역의 관계 기관, 전문가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었으며. 법률 제정과 관련한 쟁점과 이슈를 논의하는 전문가 좌담회를 포함해 제28차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병행 개최했다. 설명회의 첫 번째 발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심재헌 연구위원이 농촌공간계획제도 추진의 배경과 농촌재생사업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심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에 대한 중장기 공간계획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에서 농촌의 난개발과 저개발 문제가 지속되어온 문제점을 제기하며, 시‧군에서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고 농촌특화지구 등을 통해 농촌다움을 유지‧조성해 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관련 사례를 들어 농촌공간계획 도입 시 기대되는 효과와 고려할 사항들에 대해 밝혔다. 두 번째 발표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 허창각 서기관은 농촌공간계획 법률안의 제정 방향과 주요 내용에 대해

배너